“표적 감사에 화가 난다”…응원 메시지 공개한 전현희 권익위원장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1차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27/뉴스1

전현희 국민권인위원장은 30일 자신에 근태 관련 특별감사와 관련, 권익위 직원들이 보낸 문자 메시지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권 위원장이 공개한 문제 메시지는 17건으로 모두 전 위원장을 응원하는 내용이었다.

전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권익위 직원들의 문자 메시지를 올리고 “갑자기 시작된 감사로 무더위에 고생이 많으실 텐데 오히려 저를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고맙고 미안한 마음”이라며 “국민권익위원장으로서 오직 국민만 바라보며 법률에 정해진 독립성을 지키며 법과 원칙에 따른 업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 위원장이 페이스북에 올린 메시지를 보면 한 직원은 “권익위 재직 이래 위원장님처럼 밤낮으로 일하시는 기관장은 처음”이라며 “기관장으로서 근무 시간 제한 없이 외근, 내근 불문하고 이동 중에도 보고 받으시고 중요한 일 지시하시며 피땀 흘려 오셨던 것 직원들은 잘 알고 있다”고 했다.

다른 직원은 “감사원의 권익위 표적 감사에 너무 화가 난다”고 했고 또 다른 직원은 “너무 심하다 싶을 정도로 일만 하신 위원장님”이라고 했다.

감사원은 지난 28일 제보를 받은 게 있다며, 전현희 위원장 비롯해 직원들을 상대로 특별 감사에 나섰다. 감사원은 예비 감사를 진행한데 이어 8월 초부터 3주간 본감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Read Previous

우크라이나군 "헤르손서 러시아군 수십 명 사살…보급로 차단"

Read Next

Eagles 2022 training camp practice notes, Day 3: Another win for the defense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