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 장관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 합의 환영…러시아 조속 이행 강조"


미국 정부가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에 관한 4자 합의에 환영을 표시하고 러시아에 조속한 합의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22일 성명에서 유엔과 터키, 우크라이나, 러시아가 이날 흑해를 통한 수백만t의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 재개에 합의한 것을 환영한다며 “유엔이 중재한 이 합의는 러시아의 전쟁으로 발생한 광범위한 타격을 해결하기 위한 긍정적 행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국제사회는 러시아가 이 합의를 책임지도록 해야 한다”며 “우크라이나 항구들에 대한 실질적인 봉쇄를 끝내고 곡물과 (기름을 짤) 지방종자, 해바라기유 등 우크라이나 농산물이 세계 시장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또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위기 사태가 시작된 이후 식량을 무기화했다”고 비판하고 “이번 흑해를 통한 우크라이나 농산물의 수출 봉쇄 해제는 우크라이나산 식량이 세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러시아가 취해야 할 많은 조치 중 하나일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세계 식량 안보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부당하고 잔인한 침략을 지속하는 한 계속 위험에 처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유엔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터키(튀르키예) 대표단과 함께 이스탄불에서 4자 협상을 갖고 흑해를 통한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 재개안에 합의했습니다.

VOA 뉴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빙속 김민석, 진천선수촌 입촌하다 음주 운전 사고

Read Next

‘김건희 성상납’ SNS글로 고발당한 김용민, 檢 송치…“尹과 전쟁이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