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외교가 최선", 이스라엘 "말로는 안 돼"…이란 핵 해결책에 '이견'


미국과 이스라엘이 공동성명을 통해 이란의 핵무기 확보를 막겠다고 강조했지만, 구체적 실행 방안에서는 이견을 보였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14일, 야이르 라피드 이스라엘 임시 총리와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이란이 핵무기를 보유한 국가가 되도록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외교적 해법을 다시 한 번 강조한 가운데, 라피드 임시 총리는 말로는 이 같은 목표 달성이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나는 계속해서 이 결과를 달성하기 위한 최고의 방법은 외교라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라피드 임시 총리는 “말로써는 그들을 멈추게 할 수 없다”며 “외교는 그들을 막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란을 막을 유일한 방법은 만약 그들이 계속해서 핵 프로그램을 개발하면, 자유세계가 무력을 사용할 것임을 이란이 알도록 하는 것”이라고 라피드 임시 총리는 덧붙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이란과의 핵 합의 복원이 난항을 겪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선 “우리는 영원히 기다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은 미국과 미국의 동맹들이 역내 불안정을 야기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이란 국영 IRNA 통신에 따르면 이날 라이시 대통령은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이 역내와 세계에서 저지른 실수에 대해 가혹한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

* 이 기사는 AP 통신을 참조했습니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외계+인' 신정근·이시훈, 유쾌한 콤비 탄생…최동훈 감독 "반드시 있어야 할 역할"

Read Next

尹지지율 32%, 與 38%…고령층·보수층에서도 이탈조짐[한국갤럽]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