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제임스 웹' 우주 망원경 사진 공개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12일 차세대 우주망원경인 ‘제임스 웹’이 촬영한 우주 사진을 추가로 공개했습니다.

NASA가 이날 공개한 사진은 ‘남쪽 고리 성운’과 소은하군인 ‘스테판의 오중주(Stephan’s Quintet)’, 용골자리 성운 사진 등입니다.

‘남쪽 고리 성운’은 지름만 약 0.5 광년에 달하는 성운으로, 망원경을 통해 죽어가는 별 주변으로 가스구름이 팽창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나사)이 제임스웹 우주망원경(JWST)을 통해 관측, 12일(현지시간) 공개한 5개 은하의 집합체 ‘스테판 5중주(Stephan’s Quintet)’의 모습.

‘스테판의 오중주’는 1877년 최초로 발견된 소은하군으로, NASA는 이 은하군의 사진을 공개하며 은하들이 중력 작용의 춤을 추면서 서로 끌어당기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NASA는 또, 지구에서 약 7천600 광년 떨어져 있는 용골자리 성운의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습니다. 이 성운에서는 태양보다 몇 배 더 큰 대형 별이 만들어지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나사)이 제임스웹 우주망원경(JWST)을 통해 관측, 12일(현지시간) 공개한 카리나 성운(Carina Nebula·용골자리 성운)의 모습.


미국항공우주국(NASA·나사)이 제임스웹 우주망원경(JWST)을 통해 관측, 12일(현지시간) 공개한 카리나 성운(Carina Nebula·용골자리 성운)의 모습.

한편, NASA 이날(12일) 발표에서 지구에서 1천150광년 떨어진 외계행성에서 수증기 형태의 물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NASA는 웹 망원경을 통해 외계행성 WASP-96 b의 분광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행성의 대기에서 수증기를 발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NASA는 이번 발표에 대해 웹 망원경이 전례 없는 대기 분석 능력을 갖추고 있음을 확인시켜 준다고 말했습니다.

NASA의 이날 발표에 하루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SMACS 0723’로 알려진 은하단 모습을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이 역사적인 날이라며 이는 전 세계에 미국이 위대한 일을 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현아, 신보 '나빌레라' 포스터 첫 공개 "사랑스러운 바이브"

Read Next

무등산 오른 이준석…“광주와의 약속 잊지 않겠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