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후 6시 기준 동북권역에 ‘오존주의보’ 발령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2일 오후 서울광장 분수대에서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2022.7.2/뉴스1 © News1

서울 성동구 등 동북권역에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

서울 보건환경연구원은 2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성동구 오존농도가 시간당 0.120ppm으로 측정돼 동북권역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오존주의보는 시간 평균 오존농도가 0.120ppm 이상일 때 발령된다.

성동·광진·동대문·중랑·성북·강북·도봉·노원구 등 8개구가 동북권에 속한다. 이들 지역 가운데 도시대기 측정소 1개소 이상에서 발령기준을 만족하면 해당 권역에 오존주의보가 발령된다.

성동구 오존 농도는 시간당 0.120ppm으로, 해당 권역 내 측정소 가운데 최고 농도를 기록했다.

연구원 관계자는 “오존에 반복 노출될 경우 눈, 기관지에 피해를 입으므로 어린이, 어르신, 호흡기나 심혈관 질환자는 실외활동을 자제할 것을 권유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Read Previous

'클리닝 업' 이무생에게 정체 발각된 오영신 "선택의 순간 온다"

Read Next

What they’re saying: Sixers doing the best they can to help Joel Embiid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