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용산 대통령실 이전 ‘집들이’…“입주 허락 감사”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주민들을 초대하는 ‘집들이’ 차원의 행사를 열어 주민들과 인사했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이 입주한 것을 계기로 용산이 서울의 중심지로 발돋움하고 있지만, 용산이 더욱 멋진 서울의 중심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대통령실 이전 기념 행사에서 “저와 우리 대통령실 직원들의 용산 입주를 허락해주시고, 또 이렇게 기쁘게 환영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면서 “용산 시민, 또 서울 시민, 우리 대한민국 국민을 위해 더욱 열심히 일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아까 제가 아프가니스탄 어린이들을 만났는데, 아마 남양주에 있는 광릉 초등학교를 다니다가 오늘 이 행사에 온 것 같다”며 “나라를 잃고 이렇게 왔지만, 건강하고 꿋꿋하게 커나갈 수 있게 격려해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세계 시민들과 우리가 하나라는 연대 의식을 가지고 서로 힘을 합칠 때 대한민국과 전 세계가 더욱 행복하고 발전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뉴스1

뉴시스

뉴시스

이날 행사는 용산 대통령실의 새 출발을 기념하고 인근 지역 주민과 소통하기 위해 마련됐다. 용산 대통령실 이전 후 지역 주민을 초청한 첫 번째 행사다. 직장인·소상공인·어린이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는 이날 별도의 일정 때문에 참석하지 못했다.

행사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용산 지역 소상공인이 참여하는 먹거리 마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은 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플리마켓 부스 등이 설치됐다. 또한 어린이를 위한 캘리그래피 체험, 화분 심기 등의 체험 부스도 마련됐다.

행사는 윤 대통령이 어린이들과 기념사진을 찍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대통령실은 참석한 주민들에게 용산 소재 업체에서 생산하는 쌀 과자를 선물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Read Previous

마마무 화사, 밀착 드레스 입고 관능적 포즈…엄청난 볼륨감 자랑한 옆태

Read Next

[단독]밀린 공과금이 알린 고독사…쪽방·고시원서 외로운 죽음 맞는 중장년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