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살 공무원 아내 “민주당 의원들, 증거 없이 월북 주장…2차 가해”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이대준 씨의 배우자 권영미 씨가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 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하다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 피해자 이대준 씨의 아내 권영미 씨가 2년여 만에 실명으로 인터뷰에 나섰다. 문재인 정부 시절 군 당국과 해경은 이씨가 자진 월북을 시도하다 변을 당했다고 발표했으나 16일 국방부와 해경은 ‘자진 월북 근거가 없다’라고 기존 입장을 번복했다.

Read Previous

영국 정부, 어산지 미 신병인도 승인

Read Next

'환혼' 정소민, 혼바뀐채 이재욱과 티격태격 '케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