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졸 삼성맨 6년차 연봉…“6000만원대 시작, 지금 9000만원대”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뉴스1

고등학교를 졸업해 삼성전자에 들어간 한 누리꾼이 6년간 연봉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삼성전자 고졸 입사 6년 차 연봉’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 올라온 글이 갈무리돼 있었다.

삼정전자에 근무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A씨는 “삼성전자 고등학교 졸업 6년 차 (연봉) 원천 변천사”라면서 통장 내역을 공개했다.

내역에 따르면 지난 2018년 6000만원대였던 연봉은 2020년 7000만원대, 2021년 9000만원대까지 올랐다. 그의 5년간 총소득은 약 3억원대였다.

A씨는 “6X00→6X00→7X00→9X00→대졸과 같은 직급으로 진급 예정”이라며 “돈만 보면 고졸로는 삼성전자 괜찮은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타 회사는 (월급을) 안 받아봐서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타사 직장인들은 “진짜라면 너무 부럽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들은 “이 사람도 삼성전자 들어가려고 엄청 노력했을 것”, “삼성전자는 성과급 때문에 원천징수금액 확 오르는 것 같다”, “열심히 산 것 같다”, “돈 많이 받아도 저기서 오래 버티는 게 힘들다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특히 다른 삼성전자 직원은 “내가 (입사) 1년 차 땐 앞자리가 7이었다”고 자랑을 더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해 말 삼성전자의 본사 소속 국내 임직원 수는 11만3485명으로, 전년보다 3995명 늘었다. 평균 임금도 역시 큰 폭으로 증가했다.

1인 평균 급여액(대표 이사 3인을 포함해 등기임원 11명 재외)이 전년보다 1700만원 오른 1억4400만원이었다. 남자 직원은 1억5400만원을, 여자 직원은 1억1500만원을 받아 남녀 직원 모두 평균 보수가 1억원을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Read Previous

중국 국방부장 "핵무기 능력 큰 진전"

Read Next

Best Week: Doug Pederson overcomes early jeers with Super Bowl win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