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에 초청받은 천안함 장병 “이용만 하다 버리겠지 의심 죄송”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호국영웅 초청 소통식탁' 행사를 마친 후 전준영 천안함생존자예비역전우회장을 배웅하고 있다. /뉴시스

천안함 폭침 생존 장병인 전준영씨(천안함생존자예비역전우회장)는 9일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 집무실로 천안함 관계자, 연평해전 유가족 등을 초청해 오찬을 가진 것에 대해 ‘이용만 하다 버리겠지’라고 의심한 것이 죄송하다고 했다.

Read Previous

4실점에도 박수갈채… 문동주, 첫 선발등판 매력적이었다

Read Next

르세라핌 김채원, 장난기 가득한 표정 '엘프 비주얼'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