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인재양성 위해 규제혁파…과감한 결단 없이 비약적 성장 없어”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인재 양성을 위해 풀어야 할 규제가 있다면 과감하게 풀고 정부가 재정으로 지원해야 할 게 있으면 과감하게 지원해야 한다”며 “과단성 있는 결단 없이 고도성장이니 비약적 성장이니 하는 것을 담기 어렵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우리가 잠재 성장력을 제고하고 우리 산업 경쟁력을 고도화시키기 위해서는 가장 중요한 게 인재 양성”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반도체는 국가안보 자산이자 우리 산업의 핵심이고 전체 수출액의 20% 차지하는 우리 경제 근간”이라며 “특히 반도체 산업은 우수한 인재 키워내는 게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반도체에 대한 이해와 전략적 가치’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6·1 지방선거에서 선출된 시·도지사들과 만날 수 있는 자리를 빠른 시일 내 만들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시도지사와) 자주 만나고 소통할 때 진정한 지방시대도 열린다”며 “우리 경제의 복합적 위기 앞에 중앙과 지역이 따로 있을 수 없다. 정책 최우선 순위를 민생 안정에 두고 새로 출범할 지방자치단체와 내각, 대통령실 모두가 한마음으로 노력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주문했다.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고용보험 및 산업재해보상보험의 보험료 징수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공포안이 상정된다. 윤 대통령은 이에 대해 “법 개정 취지가 현장에서 차질없이 실현될 수 있도록 각 부처는 시행에 만전 기해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Read Previous

주말 미 곳곳 총격 10여 명 사망…'애보트' 분유 미시간 공장 생산 재개

Read Next

카카오TV 오리지널 '생존남녀', 누적 조회수 3600만 뷰 '유종의 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