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EU 공동방위 합류 국민투표 압도적 가결…"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후 세상 달라져"


북유럽 국가 덴마크가 유럽연합(EU) 공동방위 정책에 합류합니다.

30년 간 유지해온 예외 권리를 포기하는 안이 1일 국민투표에서 압도적 지지로 가결됐습니다.

이날 EU의 공동방위 예외 권리 포기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는 덴마크 국민투표 사상 가장 많은 66.9%가 찬성표를 던졌습니다. 반대는 33.1%에 머물렀습니다.

투표율도 국민투표로서는 높은 수준인 65.8%에 이르렀습니다.

메테 프레데릭센 총리는 이같은 결과에 대해 “덴마크가 아주 중요한 신호를 보냈다”고 밝히고 “자유 국가를 침략하고 유럽의 안정을 위협할 때 우리가 단결한다는 것을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보여줬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덴마크는 EU의 방위정책 토의와 합동 군사훈련 등에 참여하게 됩니다.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번 결정 덕분에 EU와 덴마크 국민이 모두 더 안전하고 강해질 것”이라며 환영했습니다.

특히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후 세상은 달라졌다”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지난달 30일 벨기에 브뤼셀 특별정상회의장에 들어서고 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도 “오늘(1일) 덴마크 국민이 보낸 안보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를 환영한다”고 밝히고 “EU와 덴마크가 이번 결정으로 혜택을 볼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 유럽 안보 지형 변화

덴마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와 EU 회원국이지만, EU의 공동방위 정책에는 지난 30년동안 참가하지 않았습니다.

EU 회원국 중 유일하게 EU의 방위·안보 정책에 협력하지 않을 수 있는 ‘옵트아웃(opt-out)’ 권리를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덴마크는 1949년 나토 창립 회원국으로 참여했으나, 소련의 압박 때문에 1950년대 이후 외국군이나 핵무기를 자국 영토 내에 두지 않았습니다.

또한 EU 합동 군사 작전이나 EU 역내 군사력 증강 협력에도 동참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같은 원칙은 우크라이나 위기가 고조된 올해 초 깨졌습니다.

발트해 일대 긴장감이 높아지자, 덴마크 정부는 미군이 영토 내에서 훈련할 수 있도록 허용한 바 있습니다.

앞서 중립 노선과 군사적 비동맹주의를 지켜오던 스웨덴과 핀란드가 지난달 18일, 나토에 가입 신청서를 낸 바 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유럽 전역에 안보 위기가 고조됐기 때문입니다.

유럽 주요 매체들은 유럽 안보 지형의 큰 변화가 진행 중이라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덴마크의 이번 국민투표는 스웨덴과 핀란드가 나토에 가입하기로 선택한 지 불과 2주 만에 이뤄졌다”고 주목하면서 “북유럽 지역 안보 협정의 가장 큰 변화”라고 논평했습니다.

VOA 뉴스 오종수입니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현대자동차 "고성능 브랜드 N, 뛰어난 성능 또 한번 입증"

Read Next

‘극적 역전’ 김동연, 아웃사이더에서 민주당 신 주류로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