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오유경 식약처장, ‘산학’ 거치며 ‘유리 천장’ 깬 과학자


오유경 신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 뉴스1

26일 신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 임명된 오유경(57) 서울대학교 약학대학 교수는 ‘산업·학계·연구·관가’를 두루 거친 약학, 제약·바이오 산업 전문가다.

앞으로 윤석열 정부가 바이오헬스 산업을 미래 먹거리로 육성, 지원하는 데 식의약 규제 부처장으로서 일조할 전망이다.

1965년생인 그는 경상남도 창원 출생으로 1986년 서울대학교 약학대학과 1988년 같은 대학원 물리약학과를 졸업하고 1994년 미국 뉴욕주립대에서 약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8년부터 1989년까지 보령제약 개발부에서 근무했으며 1996년과 1997년에는 SK케미칼 생명과학 연구개발실 선임연구원으로 일한 바 있다.

이후 특허청 약품 화학과 심사관, 차의과학대학교 의학과 교수, 고려대학교 생명과학대학 교수 등 다양한 기관을 거친 뒤 2009년 서울대 약대 교수로 부임했다.

지난해 7월 서울대 약대 106년 사상 첫 여성 학장으로 취임해 주목받았다. 올해부터는 한국약제학회 회장과 한국약학교육협의회 제7대 이사장직을 맡고 있다.

그는 20년 넘게 항암제 등 의약품을 표적세포로 전달하는 등 약물 전달 연구 분야를 개척해 온 약학 전문가다.

특히 보이지 않는 ‘유리천장’을 경험해 본 여성 과학자이자, 교육자로서 자연과학 분야 여성 인재 양성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여러 차례 “경력을 쌓으면서 ‘여자 교수인 오유경도 남자 못지않으니 앞으로 여자를 뽑아도 괜찮겠다’는 인식을 만들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Δ1965년생 Δ보령제약 개발부 Δ미국 하버드대학교 의과대학 세포생물학과 ΔSK케미칼 생명과학 연구개발실 Δ특허청 약품화학과 ΔCHA의과대학교 의학과 Δ한국과학기술한림원 준회원 Δ고려대학교 생명과학대학 Δ서울대학교 약학대학 제약학과 교수 Δ제29대 서울대학교 약학대학 학장 Δ한국약제학회 회장 Δ제7대 한국약학교육협의회 이사장

(서울=뉴스1)

Read Previous

젤렌스키, 푸틴에 정상회담 거듭 촉구…중국, 일본 공사 초치 '쿼드' 관련 항의 

Read Next

'블랙', 정남규 생존피해자 증언 "웃으면서 흉기로 찔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