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핀란드 대통령과 통화 "나토 가입 '실책'…부정적 타격 경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4일 핀란드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가입을 강행할 경우 양국 관계가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실은 이날 성명에서 푸틴 대통령이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러시아는 핀란드의 안보에 위협이 되지 않기 때문에 핀란드가 전통적인 군사 중립 정책을 포기하는 것은 실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핀란드의 외교정책 변화는 오랫동안 우호와 파트너십 정신으로 상호 이익이 됐던 양국 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은 앞서 이날 성명에서 푸틴 대통령에게 자신이 먼저 전화를 걸어 핀란드의 나토 가입 신청 계획을 설명했다며, 대화가 진솔했고 양국 간의 긴장을 피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 외무부는 앞서 지난 12일 핀란드가 나토에 가입하면 보복할 것이라고 경고했지만, 핀란드는 이르면 15일 나토 가입을 신청할 계획입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3일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을 지지한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VOA 뉴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아는 형님' 르세라핌 사쿠라 "강호동=첫 한국 친구, 방송 후 연락 없어"

Read Next

걸그룹 클라씨, 분유 먹는 멤버도 있어···CCTV로 군것질 포착('전참시')[Oh!쎈 종합]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