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 김성회 “조선 여성 절반은 성적쾌락 대상” 재차 주장


자진 사퇴한 김성회 비서관

동성애 및 위안부 피해자 비하 발언 파문 등으로 논란을 빚다 사퇴한 김성회 전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이 14일 “대한민국을 망치는 제1 주범은 대한민국의 언론인”이라고 말했다.

김 전 비서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인들은 국민을 분열시키지만 언론인들은 국민의 생각을 왜곡시키고 저능아로 만든다”며 “대한민국 언론인들이 국가를 망치는 제1 주범이고 정치인들이 제2 주범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연달아 3건의 글을 게시하며 논란이 됐던 자신의 발언들에 대해 반박과 반론을 제기했다.

김 전 비서관은 ‘동성애는 흡연처럼 치료될 수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대한민국 기자들은 난독증인 것 같다”며 “선천적이 아닌 후천적 동성애를 본능이라고 착각하는 사람들…흡연이 본능이 아니듯이, 흡연하는 사람들이 병자가 아니듯이, 동성애는 치료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선시대 여성 절반은 성적 쾌락의 대상이었다’는 발언과 관련해 “진실”이라고 했다.

그는 통일신라, 고려, 조선시대까지 인구 대비 노비 비율을 짚어가며 “노비종모법은 세조 때 잠시 바뀌지만, 정종 때 완전히 정착됐다. 그 이후 조선은 42% 내외의 노비가 존재하는 사회가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독일인이 나치 시절의 진상을 이야기하고 마녀사냥 중세 시대의 미개함을 이야기한다고 해서 독일을 비난하는 것이 아니듯 우리의 부끄러운 역사를 되돌아보는 것은 우리 역사를 모욕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김 전 비서관은 한국인과 재혼한 외국인 배우자가 데리고 들어온 중도입국 자녀의 4%만이 진정한 의미의 중도입국 자녀라고 주장한 것도 “진실”이라며 “나는 중도입국 자녀를 교육하던 서울 시작다문화학교를 운영했던 사람이다. 중도입국 자녀 실태를 조사해 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 다문화 정책을 ‘온정주의’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며 “양질의 인력을 받아들이자는 주장이 다문화 폄하인가? 그럼 그 잘살고 땅덩이 넓은 캐나다는 왜 이민자들의 스펙을 점수제로 환산하느냐”고 되물었다.

김 전 비서관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합의 문제와 관련해선 ‘국가가 나서서 밀린 화대라도 받아주란 말이냐’고 발언한 것을 두고는 “아무리 개인 간 논쟁이라도 위안부 할머니들의 고통스러운 상처에 소금까지 뿌리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서는 지금도 반성한다”고 사과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Read Previous

UAE 할리파 대통령 별세

Read Next

Sixers’ Danny Green has torn ACL, putting uncertainty in his and team’s future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