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충성' 존 리, 홍콩 행정장관 당선


8일 치러진 홍콩 행정장관 선거에서 존 리 전 홍콩 정무부총리가 당선됐습니다.

홍콩선거관리위원회는 단독 후보로 출마한 리 후보가 1천416표를 얻어 당선이 확정됐다고 발표했습니다.

홍콩 행정장관 선거는 1천500명 정원인 선거위원회의 간접 선거로 치러지며, 재적 과반인 751표 이상을 득표하면 당선됩니다.

유효표를 기준으로 리 후보의 득표율은 99%를 넘었습니다.

중국의 지지를 받는 리 후보의 당선은 예상됐었습니다.

리 후보는 지난달 9일 출마 선언한 후 선거위 786명의 지지를 얻어 행정장관 선거 후보 등록을 했습니다.

행정장관 출마 기자회견에서 리 후보는 “중국에 충성하는 정부를 만들겠다”고 선언한 바 있습니다.

리 후보는 지난 2017년 보안장관으로 임명돼 2019년 민주화를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를 강경하게 진압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6월 리 후보를 정무부총리로 임명했습니다.

1997년 홍콩의 주권 반환 후 경찰 출신이 정무부총리 자리에 오른 건 리 후보가 처음이었습니다.

이날 선거는 중국 정부가 지난해 ‘애국자가 다스리는 홍콩’을 기조로 선거제를 바꾼 이후 처음 치른 행정장관 선거입니다.

리 후보는 당선 확정 후 기자회견에서 “홍콩을 국내외 위협으로부터 보호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리 후보는 중국 반환 25주년이 되는 7월 1일 5년 임기의 행정장관에 취임합니다.

캐리 람 현 행정장관은 성명을 내고 리 후보의 당선을 축하하며 선거 결과를 베이징에 제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날 야당인 사회민주연선 당원 3명이 행정장관 직선제를 요구하는 플래카드를 들고 투표장으로 행진을 시도하다가 경찰에 제지를 받기도 했습니다.

AP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나달-조코비치 잡은 19세 알카라스, 마드리드 오픈 최연소 우승

Read Next

소리엘 장혁재 교수, 굿네이버스 찬양 나눔 콘서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