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전 미 대통령 "젤렌스키는 우리 시대 처칠"…우크라이나, '크름반도 수복' 의지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화상으로 통화하고, 러시아에 침략에 맞서고 있는 지도력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조지 W. 부시 대통령센터’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 시대의 윈스턴 처칠인 젤렌스키 대통령과 몇 분동안 대화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윈스턴 처칠은 2차 세계대전 승리 당시 영국 총리입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어서 “(젤렌스키) 대통령의 리더십과 모범, 자유에 대한 헌신에 감사를 전하고, 우크라이나 국민의 용기에 경의를 표했다”고 대화 내용을 설명했습니다.

또한 부시 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인들의 강인함과 회복력에 미국인들이 큰 영감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미국은 언제까지나 우크라이나인들이 자유를 지키는 길에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도 이날 화상 통화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에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야만과 폭력에 맞서 싸울 때 결코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나타냈습니다.

아울러 부시 전 대통령 재임 중이던 지난 2001년 9.11 테러 당시, 우크라이나인들이 미국의 아픔에 공감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서 젤렌스키 대통령은 “귀하(부시 전 대통령)는 강력한 지도자의 표본이기 때문에 나에겐 오늘 대화가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편한 시기에 우크라이나를 방문해달라고 초청했습니다.

“크름반도까지 되찾아야 승리”

옥사나 마르카로바 미국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는 “우리에게 승리란 우리의 영토에서 러시아군이 완전히 사라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옥사나 마르카로바(왼쪽) 미국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가 지난 3월 조 바이든 대통령 국정 연설 현장에서 대통령 부인 질 여사와 포옹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는 5일 마르카로바 대사의 이같은 발언을 전하고, 이번 전쟁에서 승리에 관한 기준을 높인 것이라고 해설했습니다.

마르카로바 대사가 언급한 ‘우리의 영토’ 범주에는 지난 2014년 러시아가 강제 병합한 크름반도(크림반도)와 동부 돈바스 지역 내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이 장악한 곳들이 포함된다고 대사관 대변인이 이 매체에 설명했습니다.

우크라이나의 목표는 러시아군 격퇴를 넘어, 크름반도와 돈바스 지역 내 점유지들까지 되찾는 것이라는 이야기입니다.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 내에서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이 장악한 루한시크와 도네츠크 위치. 각각 인민공화국 수립을 선포했으나, 러시아 이외 국제사회는 인정하지 않고 있다. 아래 주황색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강제 병합한 크름반도(크림반도).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 내에서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이 장악한 루한시크와 도네츠크 위치. 각각 인민공화국 수립을 선포했으나, 러시아 이외 국제사회는 인정하지 않고 있다. 아래 주황색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강제 병합한 크름반도(크림반도).

“러시아, 9일 이전 마리우폴 함락 노력”

이런 가운데, 러시아군이 오는 9일까지 마리우폴을 함락하기 위해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영국 국방부가 평가했습니다.

영국 국방부는 6일자 우크라이나 전황 보고에서 이같이 밝히고, 우크라이나에서의 성공에 대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욕망과 연계됐다고 설명했습니다.

5월 9일은 제2차 세계대전에서 나치 독일에 승리한 날로, 러시아에서 ‘전승 기념일’로 지키고 있습니다.

이날 이전에 러시아가 마리우폴과 돈바스 일대를 장악한 뒤 우크라이나 전쟁 승리를 선언할 것이라는 관측이 여러 곳에서 나왔지만,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러시아가 이날을 기점으로, 공식 선전포고를 통해 우크라이나에 ‘특별군사작전’이 아닌 전면전을 선포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하지만,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런 관측들이 “터무니 없다”고 지난 4일 부인했습니다.

마리우폴 시내 우크라이나군의 최후 저항 거점인 아조우스탈 제철소에는 지난 3일 이후 격렬한 전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간인 대피 작업이 간헐적으로 이어져 수백명이 빠져나왔으나, 우크라이나 측은 체계적인 휴전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오종수입니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우이혼2' 유혜영, 나한일 이벤트에 "고소공포증 있다" 또 이별

Read Next

이재명-안철수, 당권 앞으로… 대선 두달만에 정치복귀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