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야 유틸리티-우완 대처↑' 붙박이 향한 김하성의 도전은 진행중[초점]



[스포츠한국 허행운 기자]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꾸준히 자신의 장점을 발산하고 있다. 약점으로 지적됐던 타격에서도 더디지만 분명 나아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주전 유격수 공백기에 존재감을 꾸준히 …기사보기

Read Previous

Instant observations: Joel Embiid drags Sixers to OT victory over Toronto

Read Next

'브로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강동원, 동수 캐릭터 그 자체" 극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