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 2단계 시작…매우 중요한 순간, 핵무기는 사용 안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특별군사작전의 ‘2단계’를 시작했다고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이 19일 말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방송된 인디아 투데이 텔레비전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앞으로 계속되는 러시아군의 공세가 전체적인 전세에 “매우 중요한 순간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동부 우크라이나 작전은 앞서 선언됐듯이, 도네츠크와 루한시크 공화국의 해방을 완결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서, 핵무기와 생화학무기 사용 관측을 일축했습니다.

앞으로 진행될 작전에서 러시아군은 “오직 재래식 무기만 사용할 것”이라고 라브로프 장관은 말했습니다.

아울러 지금까지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군이 작전을 진행하는 동안 민간인이나 민간 시설물을 공격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 우크라이나 ‘러시아군 대공세’ 확인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전날(18일)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러시아군의 대대적 공세가 시작됐다고 확인한 바 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밤 소셜미디어에 올린 영상 연설에서 “우리는 지금 러시아군이 오랫동안 준비해 온 돈바스 전투를 시작했다고 확인할 수 있다”고 밝히고 “러시아군 전력 가운데 큰 부분이 이번 전투에 투입됐다”고 말했습니다.

■ 친러시아 세력 ‘공화국’ 2곳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 있는 도네츠크주와 루한시크주에는 친러시아 세력이 자체 선포한 공화국들이 각각 자리잡고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2월24일 우크라이나 침공 직전,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한시크인민공화국(LPR)’을 독립국가로 공식 승인했습니다.

곧이어 이들 지역에 사는 러시아어 사용 주민에 대한 ‘민족주의 정권(우크라이나 정부)’의 ‘나치식 학살’을 응징하는 ‘특별 군사작전’을 명분으로 우크라이나를 전면 침공했습니다.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 내 루한시크와 도네츠크 위치. 아래 주황색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강제 병합한 크름반도(크림반도).

러시아군은 지난달 말 이후 우크라이나 북부에서 철수한 부대를 동부와 남부에 재배치한 뒤, 교전 지역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미 국방부 당국자는 “우크라이나 동부와 남부에 최근 며칠간 (러시아군) 11개 대대 병력 규모가 증가했다”고 18일 언론에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북부에서 철수한 또 다른 22개 대대전술단이 조만간 동부와 남부에 재배치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러시아군 대대전술단은 800명에서 1천명의 정도의 병력으로 구성됩니다.

미 국방부 당국자는 현재 우크라이나 영토에 76개 대대전술단이 진출한 상태라고 이날(18일) 설명했습니다. 러시아군 장병 최소 6만 명이 우크라이나에 배치됐다는 이야기입니다.

■ 미국, 우크라이나 지원 ‘속도’

미국은 우크라이나군을 대상으로 미국산 155mm 곡사포 사용 훈련을 진행하는 등 러시아군 공세 강화 대비를 돕고 있습니다.

미 당국자는 “우크라이나 외부에서 교관에게 곡사포나 대포병레이더와 같은 무기 사용법을 가르치고, 이들이 귀국해 야전 투입 병력을 교육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18일 언론에 밝혔습니다.

최근 미국 정부는 155mm 곡사포 17기와 포탄 4만 발 등 8억 달러 규모 군수지원을 추가로 우크라이나에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관련 물자들이 속속 현지에 도착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오종수입니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발달장애인 6인 작가 ‘우리의 세계’ 展에 지창욱 재능기부 : 문화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Read Next

“싱크로율 95%” '별똥별’ 이성경X김영대, 사랑스러운 로맨스 그려낼 연예계 뒷이야기[종합]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