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김오수 사의 표명에 “文 정권 자초한 검찰총장 잔혹사”


김오수 검찰총장이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추진의 부당성을 호소하기 위해 15일 오전 국회에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은 17일 김오수 검찰총장이 더불어민주당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추진에 반대하며 사직서를 제출한 것을 두고 민주당에 비판을 퍼부었다.

김형동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악을 소탕해야 할 검찰을 되레 악으로 몰아가며, 입맛대로 움직이지 않으면 인사 폭거와 의회 폭거도 서슴지 않으며 길들이려 한 문(재인)정권과 민주당이 자초한 결과”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사실상 검찰 해체나 다름없는 민주당의 ‘검수완박’ 앞에서, 결국 김오수 검찰총장은 직을 던지는 길을 선택했다”며 “정권 수사를 했다는 이유로 온갖 억압 속에서 물러났던 윤석열 당선인에 이어 이쯤 되면 ‘문재인 정권의 검찰총장 잔혹사’라고 부를 만 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정권이 임명한 검찰총장이 왜 반복적으로 직을 내려놓았는지, 그 누구보다 민주당이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자신들의 비위를 덮기 위해 온갖 만행을 저지르고도, 반성과 사과는커녕 마지막까지도 민생은 외면한 채 법치주의마저 흔드는 이 정권과 민주당을 국민과 역사가 평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결국 김오수 총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민주당은 정녕 생각이 다른 사람들을 모조리 이 땅에서 내쳐야 직성이 풀리겠나? 공당, ‘폴리티컬 파티’로서의 직분에 제발 집중해달라. 지금의 민주당은 그보다는 2030세대가 말하는 ‘대환장 파티’에 가깝다. 정권을 잃으면 이성도 잃으시는 건가? 부디 이성을 되찾길 바란다. 법치와 상식을 두려움 때문에 버리지는 말라”고 적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민주당이 밀어붙이는 검수완박 법안이 얼마나 악법인지, 국민에게 끼칠 해악이 얼마나 클지를 김 총장이 너무도 잘 알기에 사직서 제출로 반대 의사를 강력하게 표명한 것”이라며 “(김 총장에 앞서) 이복현 부장검사, 김수현 통영지청장, 김정환 부장검사 등 세 명의 검사가 이미 사직 의사 표명을 했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 말고 모두가 반대하는 검수완박 법안은 21대 국회 최악의 악법”이라며 민주당에 즉각적인 입법 추진 철회를 촉구했다.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Read Previous

기시다 총리, 미국 의원단 면담…미일 협력 확인

Read Next

네팔선교의 날을 기억하세요 – 기독신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