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安, TV토론 후 장제원 매형집서 ‘맥주 회동’…단일화 막전막후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3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야권 후보 단일화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간 야권 단일화 협상은 2일 밤부터 3일 새벽까지 6시간 동안 긴박하게 진행됐다. 정치권에서 4일부터 시작되는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3일은 단일화의 ‘데드라인’으로 꼽혀왔다. 양측은 2일 오후 “역사의 죄인이 되면 안 된다”는 공감을 서로 확인했다. 윤 후보와 안 후보가 이날 오후 8시 마지막 TV토론에 똑같이 국민의힘 상징색인 빨간색 넥타이를 매고 참여한 것은 이러한 양측의 교감 때문이었다.

● 양측 “오늘 결판내야” 물밑접촉 재개

윤 후보가 지난달 27일 기자회견을 통해 사실상 윤 후보 측에 단일화 협상의 최후통첩을 한 뒤 양측은 2일 오후부터 물밑접촉을 재개했다. 앞서 합의문 초안까지 작성했다 결렬됐던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국민의당 이태규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의 연락망이 재가동됐다. 이번에는 양측 간 공감대가 있었던 만큼 협상문 초안이 신속하게 다듬어졌다.

협상은 안 후보 측이 2일 오후 6시경 먼저 윤 후보 측에 연락하면서 시작됐다. 이어 장 의원과 이 본부장이 통화를 하며 “역사에 죄를 짓지 말자”는 취지의 대화를 나눴다고 한다. 이 본부장은 장 의원의 단일화 의지를 확인한 후 이날 저녁 주변에 “사전투표 전날이니 빨리 단일화를 해야 한다”, “오늘 결판내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9시 마지막 TV토론에서 윤 후보와 안 후보는 모두 국민의힘 상징색인 빨간 넥타이를 매고 나왔다. 두 후보가 단일화 실무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을 파악한 후 TV토론에 들어간 것이다. 윤, 안 후보 사이 우호적인 분위기도 감지됐다. 윤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겨냥해 ‘친형 정신병원 강제 입원’ 관련 질문을 하자 안 후보가 이에 성실히 응답하는 모습을 보였다.

윤 후보는 TV토론 직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게 전화해 단일화 논의 상황에 대해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의원과 이 본부장은 오후 9시에 따로 만나 후보 간 심야 회동을 추진했다. 두 후보는 오후 10시 TV토론을 끝낸 뒤 회동 계획을 전달받았다. 야권 관계자는 “양측은 윤, 안 후보에게 각각 사전 협의 내용을 보고하며 회동을 설득했다”고 전했다.

● 맥주 심야회동으로 분위기 튼 尹-安

3일 오전 0시 두 후보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장 의원 매형의 자택에 모였다. 장 의원의 매형은 카이스트 교수로 과거 안 후보가 카이스트 교수로 재직할 때 서로 알고 지낸 사이다. 또 안 후보의 ‘동그라미재단’ 이사장을 지냈을 만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장 의원, 이 본부장이 배석한 자리에서 두 후보는 편의점에서 사온 캔맥주를 땄다. 윤 후보가 “이렇게 모였는데 ‘짠’ 한 번 하시죠”라고 분위기를 풀며 2시간 30분 동안 대화가 진행됐다. 그리고 안 후보가 야권 후보 단일화를 공식 제안한 3주일여 만에 최종 합의에 이르렀다. 야권 관계자는 “새벽 2시 반 두 후보간 협상이 끝난 뒤 장 의원과 이 본부장이 남아 합의문 세부 문구 등을 조정했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단일화 합의에 이른 직후인 오전 3시경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국민의당 선대위 관계자들에게 “단일화 선언을 하려고 한다”고 보냈다. 그는 오전 4시경 다시 “여러 가지 고려를 해서 생각한 끝에 이제 단일화를 하기로 결정했다. 완주를 기대하셨던 분들께는 죄송하다”고 보냈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단일화 기자회견 직후 선대위 회의에서 소회와 감사 인사를 전하며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당 홈페이지는 이날 한때 안 후보의 중도 사퇴 결정에 항의하는 당원들이 몰리면서 먹통이 됐다. 안 후보는 당 대표 명의의 글을 통해 “실망하신 당원동지 여러분께 깊이 사죄드린다”면서 “국민께서 명령하시는 정권교체 대의에 함께 해야 저와 당원동지들이 함께 열망하는 정치교체와 시대교체를 이룰 수 있다”라고 했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Read Previous

슈퍼주니어, 감미롭고 아름다운 'Callin'…감성 라이브에 귀호강

Read Next

美 CDC, 소아·청소년 대상 코로나19 백신효과 ‘성인과 비슷’ 확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