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박항서의 베트남, 호주 원정 0-4 대패… 최종예선 7전 전패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호주 원정을 떠나 대패했다. 최초의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을 해냈지만 7전 전패의 암울한 상황이 이어지게 됐다.

베트남은 27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6시 10분 호주 멜버른의 AAMI 파크 경기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7차전 호주 원정경기에서 0-4로 크게 패했다.

  • ⓒAFPBBNews = News1

전반 30분만에 토마스 로기치가 왼쪽에서 문전으로 올린 크로스를 호주의 공격수 올라온 높은 크로스를 호주 공격수 제이미 맥라렌이 뛰어올라 프리 헤더를 성공시켜 선제골을 가져갔다.

전반 추가시간 2분에는 도움을 기록했던 로기치가 최종 수비 라인을 허물고 스루패스를 이어받아 골키퍼가 나오자 침착하게 왼발로 툭 차넣으며 호주에 2-0 리드를 안겼다.

후반 27분에는 크렉 굿윈이 왼발 슈팅으로 호주에 세 번째 골을 안겼고 후반 31분에는 릴리 맥기가 오른발 땅볼 중거리슈팅까지 터지며 호주는 4-0 대승을 거뒀다.

전력적 열세인 베트남은 간간히 나오는 역습으로 골을 노렸지만 골결정력 부족과 시종일관 부족한 경기력으로 대패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결국 호주는 베트남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7경기 4승2무1패 승점 14점으로 일본(6경기 승점 12점)을 넘어 잠시 B조 2위로 올라갔다. 27일 오후 7시 시작해 호주-베트남전이 끝난후 약 45분여 뒤 종료될 일본과 중국의 경기에서 일본이 중국을 이기지 못하면 호주는 조 2위를 유지하게 된다.

베트남은 이날 경기마저 패하며 월드컵 최종예선 7경기에서 전패를 당하고 말았다. 남은 3경기에서 승점 1점이라도 따내는 것이 박항서 감독의 현실적 목표다. 베트남은 향후 중국-사우디아라비아-일본전을 앞두고 있는데 당장 오는 1일 열리는 중국과의 홈경기가 승점 1점이라도 따내기 위한 최적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 ⓒAFPBBNews = News1



Read Previous

그들이 말하는 것: Eagles는 Hurts와 함께 'QB 연옥에 갇혔지만' 개선할 수 있는 옵션이 있습니다.

Read Next

미-중 외교수장 통화…우크라이나 문제 이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