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평양 해저화산 분화…일본 ‘쓰나미 경보’ 발령 후 해제 


일본 기상청은 남태평양 통가에서 발생한 해저화산 분화에 따른 쓰나미 관련 특보를 16일 오후 2시를 기해 모두 해제했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이번 통가 화산 폭발 영향으로 해수면 높이가 더 높아질 가능성은 작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해수면 높이 변화가 당분간 이어질 수 있어 태평양 연안 지역에선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일본 기상청은 최고 3m 높이의 쓰나미가 몰려올 수 있다며 16일 오전 0시 15분부터 태평양 연안 지역을 중심으로 잇따라 쓰나미 경보·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이와 함께 이와테 등 8개 광역지역 주민 약 23만 명에게 대피 지시가 내려졌습니다.

남태평양 해저화산 분화로 섬나라 통가에 초대형 쓰나미가 덮쳤습니다.

15일 남태평양 통가 인근 해저에서 화산이 분출하면서 상공까지 분출물이 치솟았습니다.

이번 폭발은 1만km 떨어진 미국 알래스카에서도 화산 활동 소리가 들릴 정도로 대규모였다고 언론은 전했습니다.

하지만 통가의 통신이 두절돼 지금까지 구체적 인명 피해 상황이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언론은 전했습니다.

VOA 뉴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송가인, 드레스 자락 휘날리는 뒤태…압도적 카리스마

Read Next

심상정, 오늘 선대위 쇄신안 발표… 활동 재개할듯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