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방역 협조ㆍ사회 통합, 종교 역할 필요”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를 맞아 종교 지도자들을 초청해 임기 말 정책 협조를 당부하며, 대선 국면에서 분열된 사회 통합과 국민 화합에 종교계의 역할을 부탁했다.

1월 12일 청와대에서 진행된 ‘종교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는 개신교계를 대표해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교회협) 총무 이홍정 목사가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코로나 극복을 위해 그동안 정부의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해준 데 대해 감사를 표하고, “오미크론 확산을 막을 수 있도록 종교계가 다시 한 번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특히 백신접종에 대한 불신이나 불안이 확산하고 있는 사회적 분위기 해소에 힘써줄 것과 백신접종 확대를 위해 힘을 모아주기를 주문했다. 정부의 ‘방역패스’ 도입에 대한 국민적 반발이 거세지는 상황에서 종교계의 중재를 기대한 것.

문 대통령은 더불어 전 지구적 과제인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의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국민의 공감과 참여를 독려해줄 것과 국민들 사이의 지나친 적대와 분열을 치유하고, 통합과 화합의 민주주의로 나아가는 길에 종교 지도자들이 앞장서 주기를 부탁했다.

이에 한교총 류영모 대표회장은 “전방위적인 위기의 시기에 종교의 역할이 중요하다. 기후위기, 저출생, 통일 문제를 해결하는 데 한국교회가 함께할 것”이라며 “대선 이후 분열된 사회를 치유하고, 정부와 국가의 어젠다를 깊이 품고 기도하는 일을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류 대표회장은 다만 우리 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사회 문제 중에는 정책만으로 해결할 수 없는 정신적ㆍ신앙적 가치의 문제도 있는 만큼 종교계와 꾸준히 소통하는 정부의 모습을 제언했다. 

교회협 이홍정 총무 역시 코로나19 위기와 기후변화로 인한 생명위기의 시대에 공감을 표하는 것과 함께 “남과 북이 생명의 안전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공통분모로 상호 의존성을 강화시키며 보건의료 협력과 경제 협력에 나설 수 있도록 북한과 국제사회를 설득하고 길을 열어 달라”고 제안했다.

한편 이번 오찬 간담회에는 개신교를 비롯해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이용훈 의장과 정순택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대한불교조계종 원행 총무원장, 한국불교종단협의회 문덕 수석부회장, 원불교 나상호 교정원장, 손진우 성균관장, 천도교 송범두 교령, 한국민족종교협의회 이범창 회장 등 7대 종단 지도자들이 함께 했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이준석, 김건희 통화 보도에 “왜곡 정황있으면 국민이 물을 것”

Read Next

와일드 카드 라운드 NFL 선택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