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장로회연합 신년하례 – 기독신문


신년하례회에 참석한 회원들이 새해 발전을 다짐하며 단합의 순서를 갖고 있다.
신년하례회에 참석한 회원들이 새해 발전을 다짐하며 단합의 순서를 갖고 있다.

대구·경북장로회연합회(회장:박주일 장로)는 1월 13일 포항 큰숲교회(장성진 목사)에서 신년하례회를 개최하고, 코로나19로 무너지고 있는 예배의 가치를 회복하는 장로가 되기를 다짐하며 기도했다.

박주일 회장 사회로 드린 예배는 명예회장 임성원 장로 기도, 복음가수 김문기 장로 특송, 배만석 목사(사랑스러운교회) 설교, 장성진 목사 축도로 진행됐다. ‘은총 받은 자’를 제목으로 설교한 배 목사는 “예배를 대신할 수 있는 섬김과 봉사는 없다”며 “우리가 살아있다는 것은 사명이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면 좋겠다. 주님의 몸 된 교회를 살리고 예배를 살리는 사명을 제대로 감당해주길 바란다.

예배에 이어 하례회로 축하와 다짐의 시간을 가졌다. 박주일 회장은 “하례회에서 서로 격려하며 새 힘을 얻고 코로나19 이후 하나님께서 계획하신 일들을 믿음으로 준비해 시대와 교회에 온전히 쓰임 받는 회원들이 되기를 바란다”고 인사했다.

이어 전국장로회연합회 증경회장 권정식 장로, 대신대학교 재단이사장 임영식 장로, 총무 김동권 장로 등이 새해덕담과 소개하는 순서를 맡았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사흘째 칩거’ 심상정, 이르면 내주 활동 재개 가능성

Read Next

NFL 와일드 카드 선택: Eagles 대 Bucs에 대한 전문가의 예측 정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