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교회를 기억하고 함께하고 찾아가겠습니다” – 기독신문


미래목회 대표 이상대 목사(왼쪽 세 번째) 등 임원들이 한국교회에 '설날 고향 교회 캠페인' 참여를 요청하고 있다.
미래목회 대표 이상대 목사(왼쪽 세 번째) 등 임원들이 한국교회에 ‘설날 고향 교회 캠페인’ 참여를 요청하고 있다.

코로나19로 다가오는 명절에도 고향 방문에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고향 교회를 향한 관심과 사랑은 멈추지 않는다. 미래목회포럼(미목) 대표사역인 ‘고향 교회 방문 캠페인’이 2월 1일 설날을 앞두고 돌아왔다.

대표 이상대 목사는 1월 13일 서울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고향 교회 방문 캠페인은 미목의 자랑스러운, 그래서 앞으로도 계속해야 할 일”이라며 “상황이 어려운 만큼 적극적으로 전개하지 못해 안타깝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향 교회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서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말처럼 올해 역시 직접 현장에서 고향 교회를 돕기 보다는 비대면 사랑 실천을 권하며 캠페인을 전개한다. SNS를 통한 사랑나눔과 선물, 감사헌금 보내기 등이다.

다만 지난해와 달라진 부분이 있다면 고향(농어촌) 교회 목회자들과 함께 하기 위한 창구를 다양화 했다는 점이다. 1년의 두 차례 명절 때만 반짝하는 행사가 아니라 도시 교회와 농어촌 교회가 상생하는 고향 교회 살리기 프로젝트로 확대한 것이다. 이를 위해 △함께하는 고향 교회 △찾아가는 고향 교회 △기억하는 고향 교회, 세 가지 방향을 제시했다. 기존 정기적으로 후원교회를 방문하고 교인들에게 명절 고향 교회 방문을 독려하는 것(기억하는 고향 교회) 외에도 고향 교회 목회자를 예배와 수련회, 세미나에 강사로 초청하고(함께하는 고향 교회), 고향 교회 리모델링 및 방역 봉사에 참여하는(찾아가는 고향 교회) 등의 활동을 도시 교회 목회자들에게 권한다는 방침이다.

부대표 이동규 목사는 “고향 교회 방문 캠페인의 목적은 공교회성의 회복이다. 내 교회가 아니라 하나의 공교회라는 의식 가운데 전체 교회를 섬기기 위함”이라며 “교회가 세상에 선물이 돼야 하듯 고향 교회에 선물이 되는 성도들의 모습을 기대한다. 그 선물을 받고 고향 교회 목회자들이 기쁨으로 회복하고 다시 일어날 수 있는 새 힘을 얻는 시간이 되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국민의당, 李·尹 토론 합의에 “거대양당의 일방적 횡포”

Read Next

유럽안보협력기구, 우크라이나 사태 논의…이란 등 8개국 유엔 투표권 상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