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카카오, ‘먹튀 논란’에 계열사 주식 매도 규정안 마련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카카오는 공동체 얼라인먼트센터를 통해 전 계열사 대상 임원 주식 매도 규정을 마련하고 이를 즉시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규정에 따르면 앞으로 카카오 계열 회사의 임원은 상장 후 1년 간 주식을 매도할 수 없다. 스톡옵션 행사를 통해 받은 주식도 매도 제한을 적용한다. 적용 시점은 증권신고서 제출일로부터 상장 후 1년이다. 또 CEO의 경우 매도 제한 기간을 2년으로 제한한다. 임원들의 공동 주식 매도 행위도 금지된다.

이번 주식 매도 규정은 지난달 카카오페이 임원들의 스톡옵션을 행사한 후 주식을 전체 매도하면서 ‘먹튀 논란’이 불거지자 내놓은 방책이다. 당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를 비롯한 카카오페이 임원 8명은 주식 44만여 주를 시간 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매도해 900억원에 달하는 현금을 손에 쥐었다.

이후 카카오페이를 비롯한 계열사들이 줄줄이 하락하면서 회사 안팎의 거센 반발에 류 대표는 직접 사과까지 했다. 류 대표는 카카오 대표로 내정되어 있었으나 이번 논란에 결국 사퇴했다.

카카오는 규정 신설과 함께 상장사 임원 주식 매도에 대한 사전 리스크 점검 프로세스도 신설했다. 앞으로 임원이 주식을 매도할 경우 1개월 전 매도 수량과 기간을 미리 공동체 얼라인먼트센터와 소속 회사의 IR팀 등에 공유해야 한다. 주식 매도 규정은 계열사를 이동해 기존 회사의 임원에서 퇴임하더라도 적용된다.

이번 규정을 마련한 공동체 얼라인먼트센터는 지속가능한 성장 관점에서 카카오 전 계열회사 전략방향을 조율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카카오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고민하고, 경영진과 임직원들의 윤리 의식 강화와 리스크 방지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고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Read Previous

즉각적인 관찰: Hornets에 의해 끊어진 Sixers의 연승 행진

Read Next

‘솔로지옥’ 송지아 “아이돌 제의, 많이 받았지만…”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