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식약처,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 품목 허가



  •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로부터 품목 허가를 받았다.

식약처는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 품목허가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최종점검위원회를 열고, 임상시험 최종결과 보고서 등을 제출하는 조건으로 품목허가 결정을 내렸다고 12일 밝혔다.

이로써 노바백스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얀센, 모더나에 이어 다섯 번째로 국내 품목 허가를 받은 코로나19 백신이 됐다.

노바백스 백신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원 단백질을 체내에 주입해 항체를 생성하는 ‘재조합 단백질 백신’이다. 독감, B형 간염 등 기존 백신에서 장기간 활용된 유전자재조합 기술로 만들어진 게 특징이다. 2∼8도에서 5개월간 냉장 보관이 가능하다.

해당 백신은 18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사용되며, 21일 간격으로 2회 맞으면 접종이 완료된다. 백신의 예방 효과는 영국 임상에서 89.7%, 미국 임상에서 90.4%로 나타났다.

한편 SK바이오사이언스는 노바백스 백신의 국내 생산과 상업화의 권리를 보유하고 있으며, 원액부터 완제품까지 제조를 맡고 있다.

Read Previous

Sixers는 Charlie Brown Jr.와 양방향 계약을 체결하고 Aaron Henry를 포기합니다.

Read Next

광주 아파트 붕괴 ‘6명 실종’ 수색 난항…“열화상 카메라 반응 없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