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ㆍ한기총ㆍ한교연 ‘통합 위해 다시 손잡아’



한교총 소강석 통합추진위원장과 한기총 김현성 임시대표회장, 한교연 송태섭 대표회장이 지난해 10월 3자모임 이후 다시 한 자리에 모였다. 한기총 신년하례예배에서 3대 연합기관 대표 및 통합추진위원장은 연합기관 통합을 위해 진력하자며 손을 맞잡았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임시대표회장:김현성 변호사)는 ‘통합을 위한 2022년 신년하례예배’를 1월 10일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거행했다.

신년하례예배에는 김현성 임시대표회장 등 한기총 관계자와 더불어, 한교총 직전대회장이자 통합추진위원장인 소강석 목사와 한교연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가 참석했다.

김현성 임시대표회장은 신년사에서부터 연합기관 통합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현성 임시대표회장은 “한기총은 지난해 두 차례 임원회에서 기관통합을 결의한 이후, 한교총 한교연과의 통합을 위해 분골쇄신하고 있다. 이제 통합의 동력을 위해 속도를 생각해야 할 때다”라면서, “연합기관이 가장 앞서서 한국교회를 하나로 모으고 회복시켜 나가야 한다. 연합기관의 통합은 한국교회를 위한 가장 중차대한 사안이다. 미래의 일치를 위해 통합에 매진할 때 우리의 꿈은 현실이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축사를 전한 한교연 송태섭 대표회장은 지난해 연합기관 통합을 이루지 못한 점에 대해 “협상 대상을 파트너로 생각하지 않았고, 대형교단과 대형교회 위주로 진행돼 포용과 관용이 없었다”고 지적하며, “이런 문제를 하나하나 조정해 하나가 된다면 하나님이 얼마나 기뻐하겠는가. 서로 양보하고 내려놓고 포용하는 마음으로 통합에 나서자”라고 제안했다.


이어 단상에 선 한교총 소강석 통합추진위원장은 “반기독교 악법이 밀려오고 교회 생태계가 무너져가도 연합기관이 서로 분열하며 세 싸움을 하느라 대응하지 못했다. 또한 한국교회 연합기관이 분열한 대가를 지난 코로나 2년 동안 혹독하게 치렀다”면서, “그러므로 이제 한국교회 연합기관이 다시 하나가 되어야 한다. 특히 한기총이 정상화의 길로 가고 있다. 한기총의 정상화는 곧 한국교회를 위한 것이고, 그 정상화 자체가 한국교회 연합기관을 하나로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뗐다.

그러면서 “교회가 멸망하는 이유 중 하나는 다툼과 분열이고, 또 하나는 안일함과 냉담의 습관인데, 한국교회는 두 가지가 다 해당된다고 본다. 우리가 이대로 있다면 교회는 계속 쪼그라들게 될 것”이라고 염려하면서, “한기총이 한국교회 하나 됨을 위한 기수가 되고 패스파인더가 되어주길 바란다. 그리하여 (김현성 임시대표회장이 말한) 꿈같은 현실을 같이 바라보고 나아가자”고 독려했다.

또한 소강석 위원장은 송태섭 대표회장의 지적을 의식한 듯 “한교연 한기총을 파트너로 생각하는 한편, 제가 책임지고 포용과 관용이 가득한 분위기를 만들어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현성 임시대표회장은 오는 2월 말까지 가시적 성과를 내 연합기관 통합을 마무리 짓겠다며, 한교총과 한교연에 긴밀한 협력을 요청했다. 특히 김현성 임시대표회장은 “소강석 통합추진위원장님이 없었다면 그의 열정이 없었다면 통합의 불을 다시 붙이기 어려웠다. 소강석 목사님이 있는 이 시점을 놓치지 않도록 가시적 성과를 위해 박차를 가하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임시대표회장은 한기총에서 사회적 통합을 위한 국민운동도 전개하겠다며, 한교총와 한교연에 동참할 것을 제안했다.

이와 같이 한동안 연합기관 통합 의견을 주고받은 소강석 통합추진위원장과 김현성 임시대표회장, 송태섭 대표회장은 지난해 10월 3자모임 때처럼 다시 손을 맞잡았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윤석열 “北 극초음속 핵미사일 막을 방법은 선제타격 뿐”

Read Next

즉각적인 관찰: Dominant Joel Embiid가 Sixers를 이끌고 Rockets를 격파합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