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정우영 이어 이재성도 터졌다! 라이프치히전서 시즌 3호골



  • 마인츠의 이재성.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SC 프라이부르크의 정우영이 시즌 4호골을 신고하자 몇분도 되지 않아 이재성(마인츠05)도 골을 신고했다. 분데스리가에서 뛰고 있는 두 명의 한국 선수가 나란히 골을 신고한 것이다.

이재성은 8일(이하 한국시각) 독일 작센주 라이프치히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21~2022 독일 분데스리가 18라운드 라이프치히와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12분 1-2로 추격하는 골을 터뜨렸다.

마인츠는 전반 19분만에 알렉산더 핵이 다이렉트 퇴장을 당하며 수적 열세를 안았고 페널티킥을 선제실점을 했다. 후반 2분에는 추가 실점까지 해 0-2로 끌려가며 절망에 빠졌다.

하지만 후반 12분 이재성과 이대일 패스를 통해 문전에 다다른 카림 오니시워가 컷백 패스를 이재성에게 했고 이재성은 공을 왼발로 잡아놓고 높게 왼발로 차 그대로 라이프치히 골문을 갈랐다.

이재성의 시즌 3호골. 그러나 마인츠는 이재성이 골을 넣은지 1분만에 실점한데 이어 후반 16분에 또 실점하며 무려 1-4로 끌려가고 있다.

Read Previous

Eagles' Week 18 경기 대 카우보이 경기에서 5개의 오버/언더

Read Next

지금까지 필라델피아의 가장 추운 겨울 날씨를 통해 노숙자를 돕기 위한 리소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