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남성 강제 육아휴직 시행…부모가 같이 키워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7일 여성은 물론 남성도 육아휴직을 의무화하는 정책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동작구 맘스하트카페에서 ‘아이 키우기 좋은 사회’를 주제로 진행한 ‘매타버스, 국민반상회’에서 ‘아버지 육아휴직자들은 늘어나는데 실제적 뒷받침은 적다’는 지적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육아휴직을 주로 여성이 이용하고 남성도 이용할 수 있는데 아빠는 거의 이용을 안 하고 있다. 눈치가 보여서”라며 “네덜란드 어딘가는 강제로 한다고 한다. 아빠가 이용을 안 하면 엄마도 이용을 못 하게 패널티(불이익)를 (부여한다)”고 말했다.

이어 “의무적으로 비율을 맞추지 않으면 엄마도 이용하지 못하게 그런 방식을 동원하고 있다. 아빠가 이용 안하면 부부가 다 손해 보게”라며 “그러니 사회적으로 아빠가 이용하는 게 당연하지(라는) 문화도 만들어진다. 우리 사회에도 그건 도입을 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그는 ‘강제적으로 육아휴직을 쓸 수 있도록 일부 민간기업이 시범사업을 하고 있다’는 지적에 “저는 사실 정책으로 그걸 시행해볼 생각”이라고 답했다.

이 후보는 “자녀를 출산하면 엄마만 키우는 게 아니고 원래 부모가 같이 키우는 것”이라며 “육아휴직도 엄마만 하는 게 아니고 부모가 다 같이 하는 것이고 공평하게 같이 육아 책임을 지는 것이다. 사회에 사인을 주는 것이 아니겠냐. 그건 중요할 것 같다”고 했다.

이 후보는 성남시장 재임 중 공공 키즈카페와 장난감도서관 등을 만든 경험을 언급하면서 보육 영역에서 공공의 역할 확대를 약속했다.

그는 “키즈카페도 그렇지만 공공어린이집, 국공립어린이집을 많이 만들면 민간어린이집도 영향을 받아서 안타깝기는 한데 공공의 역할 늘리면서 갈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 후보는 ‘자식을 어떻게 키워야 하는지 부모교육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제가 제일 후회되는 것이 서로 죽이기 놀이한 것”이라며 “아빠와 아들이 서로 죽어라, 총 쏘고 칼로 막 (찌르고 했다). 지나고 나서 생각하니 어떻게 놀아도 그렇게 노냐. 죽여가면서 (라고 후회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Read Previous

존스홉킨스 "세계 코로나 누적 확진 3억 돌파"

Read Next

GMS “카자흐스탄 현지 12명 선교사들 안전”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