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남은 국민의힘, 이대녀는 민주당… ‘지지율 쏠림’ 대선 영향은?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한국갤럽이 26일 발표한 11월 조사 통합 자료에서 20대 남성은 국민의힘 지지율이 민주당보다 두 배 이상 높은 반면, 20대 여성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국민의힘보다 두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대남(20대 남자)’과 ‘이대녀(20대 여자)’의 여야(與野) 지지 성향 차이가 최근 더 커지고 있어서 이들의 표심이 내년 대선까지 뜨거운 이슈로 부각될 것으로 전망됐다.

갤럽의 11월 1~4주 조사 결과를 통합 분석한 자료(전체 표본 4005명)에서 국민의힘과 민주당의 20대 지지율은 29% 대 22%로 7%포인트 차이였다. 하지만 남성(45% 대 18%)은 국민의힘이 크게 우세했고, 여성(11% 대 28%)은 민주당이 더 높았다. 지난 5월까지는 20대 남성도 민주당(23%)이 국민의힘(19%)보다 지지율이 높았지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선출된 6월부터 여야 지지율이 역전됐고 최근 차이가 더 벌어졌다.

Read Previous

12주차 NFL 추천 | 필리보이스

Read Next

스포츠한국:’빨강구두’ 반효정, 소이현 정체 알았다 “충격”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