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공조와 연대’에 정치 공학적 의미부여 말라”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의 제3지대 공조 요청을 받아들인 것과 관련해 “오해하거나 왜곡하지 말라”며 정치 공학적 의미부여를 거부했다.

안 후보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당은 철학과 가치로 국민의 선택을 받는다. 국민의당은 패거리의 이익을 위한 극단의 정치와 대결의 정치를 배제하며, 민생문제 해결의 정치(실용정치)로 오로지 국민과 국가의 이익을 위한 발전적 미래를 지향한다. 저 안철수도 이러한 분명한 신념과 철학으로 이번 대선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고자 하는 것”이라 밝혔다.

그러면서 “여의도식의 진부한 공학정치, 내 편만 옳다는 편 가름 정치, 헌법적 가치를 무시하는 반민주 정치, 이런 구태 정치가 대한민국을 갈등과 대립의 나락으로 내몰고 있다. 대통령이 되겠다는 기득권 거대정당의 후보들에게는 상식에 어긋나는 부도덕과 부패의 그림자가 어른거린다. 이런 분들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겠다고 감히 국민 앞에 나서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저는 어떠한 경우라도 이번만큼은, 대통령이 될 사람은 철저하게 검증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당연히 저를 포함해서 모든 후보가 그래야 한다. 검증에 당당하지 않는 사람이 나라를 이끄는 대통령이 될 수 없다. 부도덕했던 정권의 말로를 익히 보아왔고, 반목과 질시의 불행한 역사가 그것을 말하고 있다. 부도덕한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또 다시 대한민국은 불행해진다. 편을 가르고, 도덕은 바닥으로 버려지며, 대한민국은 또 다시 온통 갈등과 대립으로 혼란해질 것”이라고 여당과 제1야당 대선 후보 모두를 비판했다.안 후보는 “저는 원내 네 정당이 모두 역할을 담당하는 ‘쌍 특검’을 제의했다. 정의당의 심상정 후보는 흔쾌히 답을 해주셨다. 그런데 언론 일각에서는 ‘연대와 공조’를 거론하며 여러 가지 정치적 해석을 하고 있다. 저는 분명히 말씀드린다. 앞서 말씀드린 바처럼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각기 다른 철학과 가치가 있다. 지금 양당이 머리를 맞대려고 하는 것은 정치공학적인 접근이 아니다”라며 정의당과의 정당 연대나 대선 후보 단일화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이어 “국민적 의혹이 들끓고 있는 거대 양당의 대통령 후보들의 자질 검증 문제 때문이다. 그 부분을 국민 앞에 명확히 밝히지 않으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불행해 질 수 있다는 절박함에 대한 공감이다 현재로서는 특검이 그것을 밝힐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공정한 특검만이 그나마 국민적 의혹을 해소 할 수 있다고 보는 것이다. 저는 공정한 특검의 실현을 위해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각각 상대에 대한 특검법을 만들고,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함께 검토하는 방안을 공개적으로 요청한 것”이라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정의를 위하고 진실을 밝히는 일은 기득권의 정치를 초월하는 것이다. ‘공조와 연대’라는 정치 공학적 의미부여는 정치적 과잉해석임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 저는 진실과 정의를 위해 민주당, 국민의힘, 정의당에게 합리적인 대안을 촉구했다. 그 화답을 먼저 심상정 후보가 해주신 걸로 알고 있다. 이것은 진실과 정의에 대한 문제다. 더 이상 이것을 정치적 계산이나 실익으로 폄하하거나 오독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심 후보는 지난 22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양당체제 종식을 위한 제3지대 공조를 시작하겠다. 그 누구라도 시대교체와 정치교체에 뜻을 같이하는 분이라면 적극적으로 만나겠다”며 “첫 번째 만남을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님께 제안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안 후보는 “거대양당의 낡은 정치로부터 나라를 바로 세우자는 충정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추구하는 각자의 철학과 가치지향은 다를 수 있다. 하지만 진실은 정파와 이념을 초월하는 것이다.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대화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안철수 “‘공조와 연대’에 정치 공학적 의미부여 말라”베스트 추천 뉴스

Read Previous

러시아 "흑해서 미군 구축함 추적"

Read Next

전국남전도 “복음 사명 새롭게 다짐합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