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신대 “변화하는 농촌 맞춤 전문가 양성한다”


광주전남지역 농어촌교회들을 위한 사명을 전담할 광신대학교 농어촌선교연구소 개소식이 진행되는 모습.
광주전남지역 농어촌교회들을 위한 사명을 전담할 광신대학교 농어촌선교연구소 개소식이 진행되는 모습.

광신대학교(총장:김경윤 목사) 농어촌선교연구소 개소식이 11월 23일 학교 국제회의실에서 열렸다.

총회교회자립개발원(이사장:이상복 목사) 광주전남권역위원회(위원장:조동원 목사) 주최로 열린 이날 개소식에는 학교 관계자 및 광주전남지역 교회자립위원들이 참석해, 앞으로 연구소 사역을 통해 지역 농어촌교회들이 큰 유익을 얻기를 기원했다.

감사예배는 연구소 상임이사 이박행 목사 사회와 이상복 목사 설교, 조동원 목사 축도로 진행됐다. 이상복 목사는 설교에서 “연구소가 하나님의 주권과 부요 그리고 선한 뜻을 실현하여 농어촌의 목회현장을 살리는 사명을 신실하게 감당해나가기를” 당부했다.

계속된 기념식에서는 연구소 이사장 박요섭 목사 환영사, 김경윤 총장과 총회농어촌부 서기 전인식 목사 축사, 광신대학교 총동문회장 맹연환 목사 격려사 순서가 이어졌다. 또한 전 총회농어촌부장 서종석 목사가 연구소에 격려금을 전달하는 순서도 마련됐다.

소장 박은식 목사가 농어촌선교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사장 박요섭 목사가 농어촌선교연구소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소장 박은식 목사는 인사말을 통해 “귀한 일을 맡게 되어 감사드리며 많은 협력과 기도 부탁드린다”면서 “각 노회의 농어촌부와 네트워크를 형성해, 현장에 필요한 사역들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발표된 설립취지문에서 연구소는 ”지금은 변화하는 농촌과 변화되어야 하는 농촌교회를 생각해야 할 중요한 시점“이라면서 ▲변화된 농촌 상황에 맞는 선교전문가 양성 ▲광신대에 농어촌목회 전문과정 개설 ▲농어촌선교훈련원 설립으로 현장 연계학습 병행 등에 역점을 두겠다는 뜻을 밝혔다.

농어촌선교연구소는 농어촌교회의 자립역량 강화와 후계양성 및 통합선교를 위해 광신대학교와 총회교회자립개발원 광주전남권역위원회가 힘을 합쳐 개설한 기관이다. 향후 학술 교육 장학 경제 도농교류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역들을 펼치며 지역 농어촌교회들을 섬길 계획이다.

앞서 같은 날 전남제일노회사무실에서 열린 연구소 이사회 창립총회에서는 연구소 정관 승인과 함께 이사장에 박요섭 목사(광주제일노회·첨단중앙교회), 소장에 박은식 목사(빛고을노회·광주서현교회), 상임이사에 이박행 목사(전남노회·복내전인치유선교센터) 등 조직을 확정했다.

또한 이날 총회에서는 5000만원의 연구소 첫 회기 예산안과 농어촌목회자 자녀들과 농어촌목회에 뜻을 둔 신학생들을 위한 장학사업, 목회자 재교육, 농어촌목회자협의회, 온라인 도농 직거래 장터 운영 등의 사업계획을 통과시켰다.

초대 이사장을 맡게 된 박요섭 목사는 “갈수록 환경이 열악해지는 농어촌교회를 살리고, 사역자들을 지원하는 일에 혼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기본소득 비판 교수 與징계위 회부되자 “與가 독재의 길로”

Read Next

스포츠한국:선수단 가치 93배-UEFA 랭킹 12위 토트넘, 341위팀에 ‘자이언트 킬링’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