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소득 비판 교수 與징계위 회부되자 “與가 독재의 길로”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기본소득’ 공약을 비판해 온 이상이 제주대 교수가 민주당 윤리심판원에 징계 회부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교수는 “‘이재명의 민주당’이 독재의 길로 들어선 것 같다”고 했다.

이 교수는 24일 페이스북에 “이재명의 민주당 3일 차, 민주당 윤리심판원에 징계 회부되었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당 윤리심판원에서 받은 징계청원서를 공개했다. 징계청원서엔 이 교수가 소셜미디어(SNS)에 이 후보를 ‘기본소득 포퓰리스트’ ‘대장동 부동산 불로소득 게이트의 당사자’라고 쓰며 모욕적인 언사로 이 후보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주장이 담겼다. 징계 청원인은 “정권 재창출을 위해 원팀 정신을 계승해야 할 민주당 정당인임에도 이 후보에게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부정적 인식을 일으키도록 주도하고 있다”며 징계 청원 사유를 설명했다.

Read Previous

추수감사절 NFL 오픈 스레드

Read Next

광신대 “변화하는 농촌 맞춤 전문가 양성한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