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장로회 김봉중 새회장 “선한 장로 되겠습니다”


전국장로회연합회 회장에 선출된 김봉중 장로가 회기를 흔들며 당선축하를 받고 있다.
전국장로회연합회 회장에 선출된 김봉중 장로가 회기를 흔들며 당선축하를 받고 있다.

전국장로회연합회는 1125일 경남 창원 창원왕성교회(양충만 목사)에서 제51회 정기총회를 열고, 새로운 50년의 원년을 이끌 회장에 경상노회 김봉중 장로(마산 새누리교회)를 추대했다. 차기 회장격인 수석부회장에는 수도노회 정채혁 장로(왕십리교회)를 선출했다.

이날 김봉중 장로의 회장 당선은 고 박해석 장로 이후 경남지역에서 두 번째로 회장에 선출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신임 회장 김봉중 장로는 “51회기를 선한 장로가 되자는 주제로 주님께서 주신 장로의 사명을 잘 감당해 하나님 나라 확장에 기여하는 장로회가 되도록 하겠다, “장로 위상 제고와 연합회 발전을 실현하기 위해 회장의 사명을 잘 감당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총회에 참석한 89개 노회 586명의 회원들은 회장 박요한 장로 사회, 명예회장 강대호 장로 기도, 총회장 배광식 목사 영이 살아야 산다는 제목 설교, 부총회장 권순웅 목사 축도의 예배를 드렸다. 설교에서 배 총회장은 지금은 에스겔 시대의 해골골짜기처럼 신앙의 역동성이 약화되고 교회가 세속화되어 있다면서 이 때야말로 하나님이 개입하시고 성령의 역사하심이 필요하다. 하나님의 긍휼과 은혜에 힘입어 생명운동을 일으키는 장로들이 되어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배광식 총회장이 직전 회장 박요한 장로에게 공로패를 전달하며 격려하고 있다.
배광식 총회장이 직전 회장 박요한 장로에게 공로패를 전달하며 격려하고 있다.

이어 가진 축하와 인사 순서에서는 부총회장 노병선 장로·증경회장회 회장 강자현 장로·증경회장 백영우·김성태·강의창 장로가 격려사로, 증경총회장 이승희 목사·예장고신 증경총회장 박영호 목사·전국영남교직자협의회 대표회장 김정훈 목사·허성무 창원시장·전국남전련 임성철 회장·전국주교련 손근식 회장·전국CE 차충환 회장이 축사로, 울산·경지역장로회연합회장 장동식 장로, 양춘만 목사, 새누리교회 김동식 목사가 환영사와 인사 등으로 연합회 발전을 기원하는 메시지를 전했다.

명예회장:박요한 장로 회장:김봉중 장로 수석부회장:정채혁 장로 총무:김경환 장로 서기:홍승철 장로 회록서기:이해중 장로 회계:조현우 장로.

선한 장로상 세우겠다

회장 김봉중 장로

김봉중 장로가 51회기 운영방안 등 취임인사를 하고 있다.
김봉중 장로가 51회기 운영방안 등 취임인사를 하고 있다.

전국장로회연합회 51대 회장에 선출된 김봉중 장로(경상노회·새누리교회)선한 장로상을 세워 장로회 위상 제고와, 나아가 한국교회 회복을 위한 역할을 감당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봉중 회장은 코로나19로 위축됐던 임원수련회와 회원부부수련회를 은혜와 기쁨을 누리는 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무엇보다 미래자립교회 도약과 다문화가정을 믿음으로 돌보는 창의적 사역으로 선교사명을 감당하는 선한 장로상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회장 당선 소감은.

=조각목 같이 보잘 것 없는 저를 전국장로회연합회 회장으로 세워주신 하나님께 감사한 것밖에 없다. 작은 자를 택하여 천을 이루게 하실 주님을 기대하며 51회기를 겸손한 마음으로 섬기겠다. 새누리교회에서 장로로 장립한 후 37년 동안 배후에서 기도해주시는 목사님과 성도들의 기도가 헛되지 않도록 주어진 사명 잘 감당하고, 장로회 위상을 세워가도록 노력하겠다.

 

51회기를 선한 장로가 되자를 표방했다. 의미와 방향성은.

=디모데전서 31절을 묵상하면서 장로는 선한 일을 사모하는 자라는 말씀을 주셨다. 전국 35000여 장로님들 모두가 주님의 나라 확장을 위하여 선한 일을 사모하는 장로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선한 장로실천을 위해 생각하고 있는 콘텐츠는.

=선교와 전도에 집중하려 한다. 이것은 주님이 주신 지상명령이다. 지금껏 해외선교에 치중하여 왔다. 지금은 코로나19로 힘들고 어려운 농어촌 미래자립교회와 다문화가정이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시대적 상황을 감안해 다문화 선교사역을 위한 지원 사역을 추진하려고 한다.

 

51회기에 중점적으로 진행할 사업은.

=총회가 진행하는 은혜로운동행기도운동과 더불어 내년 1월 한국교회 회복을 위해 전국의 장로님들이 한자리에 모여 자복하고 회개하는 기도회를 진행하려고 한다. 또한 미래자립교회 2~3곳을 선정, 낙후된 시설을 리모델링하고 예배환경을 개선하고, 점차 증가되는 다문화가정을 믿음으로 돌보며 지원하는 신앙공동체를 지원하는 사업을 관련 위원회와 지역협의회와 연계해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경찰, ‘가짜 수산업자 렌터카’ 의혹 김무성 前의원 소환 조사

Read Next

팟캐스트: '내스티' 이글스 | 필리보이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