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 뉴스G] 대학입학·취업 전 신앙백신 맞히세요…교회 내 성범죄, ‘쉬쉬’ 말고 ‘예방’



안녕하십니까. 위클리 뉴스지 시작합니다.# 코로나 속에서 힘들게 공부한 학생 51만여 명이 수능을 치렀습니다.시험을 보는 학생들만큼 부모들도 가슴을 졸였을텐데요. 전국의 많은 교회에서 수능기도회를 열고, 학생들과 가족들을 위해 기도했습니다. 교회의 교육부서 목회자들은 수능 이후 고민이 많습니다. 고3 학생들이 일탈하지 않고 대학교와 삶의 현장에서 신앙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역을 준비하고 있는데요. 박민균 기자가 수능을 마친 학생들에게 꼭 필요한 사역을 취재했습니다.# 잠잠하다 싶으면 터져나오는 교회 내 성범죄, 범죄 자체도

Read Previous

野선대위 김종인 없이 출발하나… 막판 타결 가능성도

Read Next

캠든 카운티 남성, 야구 방망이로 딸 살해한 후 숨진 채 발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