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로 노포 ‘양미옥’서 화재… 손님 등 30여명 대피


서울 을지로에 있는 노포인 ‘양미옥’에서 불이 나 종업원과 손님들이 긴급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이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23일 서울 중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50분경 중구 을지로3가에 있는 양곱창 전문점 양미옥에서 불이 나 손님과 종업원 등 30여 명이 대피했다. “식당 홀 안에서 불이 났다”는 내용의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즉시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인력 167명과 소방차 등 42대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식당 2층에서 시작된 불은 바로 옆 상가 건물로 옮겨 붙으며 소방당국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소방당국은 불이 번지며 내부 진입이 어려워지자 포크레인으로 건물 일부를 부순 것으로 전해졌다. 내부 진입에 성공한 소방대원들은 미처 대피하지 못한 사람이 있는지 수색 중이다.

양미옥은 TV프로그램 등에 역사가 깊은 유명 맛집으로 소개돼왔다. 양미옥이 위치한 골목은 오래된 식당과 공업사가 밀집해 있는 이른바 ‘노포 거리’다. 이곳 대부분은 노후 건물이어서 화재 등 사고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2019년 서울시가 재개발을 추진했지만 양미옥과 같은 몇몇 노포 상인들이 철거를 거부하면서 재개발은 무산됐다. 소방 관계자는 “불이 완전히 꺼지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을지로 노포 ‘양미옥’서 화재… 손님 등 30여명 대피베스트 추천 뉴스

Read Previous

웨스트 와일드우드 경찰, 테러 위협한 절도 혐의로 기소

Read Next

심장 수술받은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 퇴원 소식 알려 : 국제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