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당근마켓·중고나라 등 중고거래 사기 내년부터 자동 차단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내년부터 개인간 거래 플랫폼에서 사기로 의심되는 거래가 자동 차단된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경찰청을 비롯해 개인간거래(C2C) 플랫폼인 당근마켓, 번개장터, 중고나라와 사이버사기 피해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개인정보위와 경찰청은 올해 12월말부터 사이버캅을 통해 사기로 의심되는 휴대전화번호, 계좌번호, 모바일 메신저 계정, 이메일주소를 조회하면 최근 3개월간 3회 이상 사이버사기 피해 신고된 이력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개인간 거래 플랫폼과도 협업해 사기 의심 거래를 자동으로 차단하는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경찰청에 등록된 사기 신고 기록을 활용해 개인간 거래 플랫폼이 자동으로 게시물을 차단하는 방식이다.

윤종인 개인정보위 위원장은 “앞으로도 관련 업계와 정부가 협력해 온라인 사기로부터 국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온라인 거래액은 48조2000억원으로 전년대비 19.6% 증가했다. 인터넷 사기 역시 지난 2017년 9만2636건에서 2018년 11만2000건, 2019년 13만6074건을 거쳐 지난해 17만4328건으로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Read Previous

내일 새벽 충청도 중심 ‘최대 7㎝’ 많은 눈…대관령 체감 -19도

Read Next

[최종천 칼럼] 감사로 시작해서, 감사로 진행하고, 감사로 맺는 한 해를 기대하며 : 오피니언/칼럼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