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감염’ 임신부, 사산 확률 2배 높다…CDC “백신 접종해야”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임신부의 사산 확률이 건강한 임신부의 2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질병통제센터(CDC)가 밝혔다. 특히 델타 변이가 확산된 이후로는 코로나19 감염 산모의 사산 위험이 4배나 높아졌다.

지난해 3월부터 올해 9월까지 120만 명의 출생을 조사한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됐던 임신부 2만1653명의 1.26%인 273명이 사산을 경험했다. 분만 80건 중 1건 꼴이다. 반면 건강했던 임신부 122만7981명 중에서는 7881명으로 0.64%가 사산해 분만 155건 중에 1건 꼴로, 코로나19에 걸린 임신부의 사산 확률이 1.9배 더 높았다고 AP뉴스 등이 전했다.

특히 올해 7월 이후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코로나19에 걸린 임신부의 사산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고 CDC는 설명했다. 7월 델타 변이 확산 전까지 코로나19에 감염된 임신부의 사산 확률은 0.98%였으나 델타 변이가 지배종이 된 후 사산 비율이 2.7%로 급증해 건강한 임신부에 비해 4배까지 높아진 것이다. 팬데믹 이전 임신부들의 사산 확률은 약 0.59%로 1% 미만이었다.

CDC는 “사산은 전반적으로 드문 경우지만 코로나19 감염이 사산의 위험을 높이며 특히 델타 변이 지배종은 강력한 연관 관계가 있다”고 밝혔다. AP통신은 일부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태반에 염증을 일으키거나 태아를 해칠 수 있는 이상을 일으킬 수 있다고 추측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UH 클리브랜드 의학센터의 엘리 랙스데일 박사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임신부가 태반 문제로 태아에게 산소가 풍부한 혈액을 공급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며 “조산, 비정상적 혈압 등 코로나19로 인한 임신 합병증을 많이 보고 있다”고 NBC방송에 말했다. CDC는 “이번 연구 결과는 임신을 준비하는 이들이나 임신부의 백신 접종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9월 CDC는 임신부들의 백신 접종 비율이 30% 대에 머문다며 임신부에게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을 권고한 바 있다. 그러나 뉴욕타임스(NYT)는 임신부나 모유 수유 중인 여성들은 백신 접종에 대한 거부감이 매우 크다고 전했다.

김예윤기자 yeah@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코로나 감염’ 임신부, 사산 확률 2배 높다…CDC “백신 접종해야”베스트 추천 뉴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장르만 로맨스’ 박스오피스 1위 탈환 후 이틀째 흥행 ‘굳건’

Read Next

윤석열 후보, 추수감사주일 사랑의교회 찾아 예배 : 사회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