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無·소주NO"…'연애 빠진 로맨스' 전종서 표 100% 찰떡 연기[인터뷰 종합]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OSEN=김보라 기자] 29세 자영(전종서 분)은 오늘도 외롭다. 얼마 전 남자친구와 헤어진 데다, 예전에 사귀었던 전전 남자친구는 보란듯이 청첩장을 보내왔다. 외로움은 견디기 어려운 자영은 가벼운 만남을 위해 데이팅 애플리케이션에 가입하고, 어리바리하면서도 착하게 보이는 우리(손석구 분)와 대면한다. 어색함도 잠시 만남 첫날부터 두 사람은 술잔을 기울이

Read Previous

Tyrese Maxey가 돌파구 속에서도 여전히 성장할 수 있는 곳

Read Next

유엔총회 제3위, 北인권결의안 ‘합의’ 채택… 올해로 17번째 : 사회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