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대한항공·아시아나 화물운송으로 실적 고공 행진…LCC는 적자 확대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코로나 19 장기화로 국내 대형항공사(FSC)와 저가항공사(LCC)간 실적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FSC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줄어든 여객수요를 화물운송으로 대체하며 깜짝 실적을 올린 반면 여객 의존도가 높은 저가항공사는 국내선 경쟁 심화로 적자의 늪에 빠졌다.

아시아나항공은 15일 올해 3분기 매출 1조360억원, 영업이익 160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대비 41.7%, 영업이익은 2680% 증가했다.

앞서 대한항공도 3분기 매츨 2조2270억원, 영업이익 4386억원을 기록했다고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44%, 영업이익은 무려 5671% 상승했다. 분기 영업이익이 4000억원을 돌파한 것은 2016년 3분기 이후 5년 만이다.

이같은 FSC들의 실적 개선은 항공화물 운임 강세 및 화물량 증가 효과 때문이다. 반면 화물운송 비중이 낮은 LCC들은 올 3분기에도 수백억원대 적자행진을 이어갔다. 국제선 운항 중단 및 국내선 공급 집중에 따른 경쟁 심화로 수익성이 악화한 탓이다.

제주항공의 경우 3분기 매출 682억원에 912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폭을 확대했다. 진에어도 매출 606억원에 영업손실 445억원을 기록했다. 티웨이항공 역시 매출 530억원에 39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매출은 전반적으로 늘었지만 영업손실폭은 확대됐다.

국내선 여객 수가 지난달 300만명을 돌파하며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지만, 특가 항공권 판매 등의 출혈경쟁 때문에 적자는 확대됐다.

증권업계는 위드코로나가 시행된 4분기에도 FSC 화물사업 호조에 호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LCC의 경우 국제선 운항 회복이 제한적이어서 적자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괌, 사이판, 태국, 일본, 중국, 싱가포르 등 중·단거리 노선에서 경쟁력이 강한 LCC는 내년부터 하늘길이 열리는 만큼 다소 정상화까지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Read Previous

판타지 축구 부상: Aaron Jones에 대한 최신 정보, Saquon Barkley, Kyler Murray, Alvin Kamara 등에 대한 업데이트

Read Next

“한국의 이탈리아-독일전 승리는 21세기 축구 최대이변”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