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환 전 총신대 총장 소천



김인환 전 총신대학교 총장이 11월 15일 0시 15분 하나님의 부름을 받았다. 향년 75세.

빈소는 분당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장례는 총신대와 대신대 학교장으로 치른다. 발인예배는 17일 오전 11시 총신대학교 사당캠퍼스에서 드리며, 장지는 뉴저지 프랭클린메모리얼공원이다.

유족으로는 주정숙 사모와 장남 재신 장녀 유미 차남 재형이 있다. 또 고인의 형은 서울신학교 학장 김춘환 목사다.

김인환 전 총장은 총신대 신학과 67학번으로 웨일즈대학교 대학원에서 구약학 박사학위(Ph.D.)를 받았다. 1982년부터 총신대학교 신학과 교수로 재직한 김인환 전 총장은 평생교육원 원장과 교무처장 등을 거쳐 2004년 11월 총신대학교 제3대 총장에 취임했다.

김인환 전 총장은 총신대 총장 재임 시절, 총신100만원기도후원회 발족해 총신대의 후원 활동에 기틀을 마련했다. 또한 사당캠퍼스 제2종합관 건립, 양지캠퍼스 연구행정동과 문서기독교박물관 건립, 양지캠퍼스 부지 2만8000평 매입 등의 업적을 남겼다.

김인환 전 총장은 총신대 총장 임기를 마친 후 2014년 대신대학교 7대 총장에 취임해 후학 양성을 헌신했다. 이어 아프리카 빈국 스와질랜드의 스와질랜드크리스천대학 총장을 역임하며 선교 열정도 꽃피웠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이재명 지지 히말라야 원정대 보조금 지급…충북도의회 ‘시끌’

Read Next

시의회가 법안을 추진함에 따라 '거리'는 도시의 일부 지역에서 영구적이 될 수 있습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