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견 무료 분양” 홍보…막상 찾아가면 100만원대 입양비 요구


© News1 DB

일부 유기견 보호소가 ‘개를 입양하면 무료로 주겠다’고 홍보하고서는 막상 희망자가 찾아가면 100만원대 입양비를 요구하는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다.

이 곳을 이용한 애견인들은 법적 조치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한 방송 보도에 따르면, 경기지역의 모 유기견 보호소가 ‘무료로 개 입양을 지원한다’고 홍보한 뒤 실상 돈을 요구하는 ‘장사’를 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보호소는 귀여운 강아지 사진을 홈페이지에 올려 ‘입양을 기다린다, 무료다’는 등의 글로 이목을 끌었다. 하지만 이 곳에 찾아가 입양에 대해 문의하면 입양비로 100만원 이상을 요구한다. 무료라고 해놓고는 어째서 돈을 요구하냐고 따지면 ‘파양된 강아지가 아니다’고 둘러대는 식이다.

이런 식으로 입양비와 강아지 용품비용 명목으로 100만원대 후반까지 요구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보호소 측은 애초부터 판매업으로 사업등록을 했기 때문에 문제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동물보호단체들은 ‘보호소를 가장한 신종 강아지 장사’라고 지적했다.

이곳을 이용한 일부 고객들은 ‘기만 당했다’면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

(경기=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유기견 무료 분양” 홍보…막상 찾아가면 100만원대 입양비 요구베스트 추천 뉴스

Read Previous

한국교회 선교 실무자들, 美 선교 현장서 노하우 분석 : 선교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Read Next

보고서에 따르면 펜실베니아는 녹색 에너지 성장에서 뉴저지보다 뒤쳐져 있습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