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게임빌, 3분기 깜짝 실적…영업이익 전분기 대비 643% 증가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게임빌이 올해 3분기 매출 459억원, 영업이익 216억원, 당기순이익 172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곰시했다. 매출은 전분기 대비 55%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643%, 2231% 큰 폭으로 늘어났다.

이번 게임빌의 호실적은 ‘2021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 ‘MLB 퍼펙트 이닝 2021’ 등 야구 라인업의 지속적인 인기 덕분이다. 더불어 주요 자회사 및 ‘코인원’의 실적 호조로 관계기업 투자이익이 증가한 영향이다.

점진적인 실적 개선을 이루고 있는 게임빌은 빠르게 변화하는 게임산업을 선도하기 위해 혁신적인 변화를 꾀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신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에 회사는 사명을 컴투스홀딩스로 변경하고, 블록체인과 메타버스를 포괄하는 종합 콘텐츠 및 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게임 전문 플랫폼인 ‘하이브’에 블록체인 전용 SDK를 탑재하고, 자체 토큰(C2X, 가칭)도 발행할 예정이다. 연간 글로벌 액티브 유저 1억명 이상을 보유한 하이브를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글로벌 게임 개발사들과 오픈 플랫폼 얼라이언스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 국내 3대 가상자산 거래소인 코인원 2대주주로서 블록체인 생태계의 주도권 경쟁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는 핵심역량을 갖추겠다는 목표다.

자체 블록체인 생태계에 최적화한 블록체인 게임들도 순차적으로 선보인다. 내년 1분기 ‘크로매틱소울: AFK 레이드’를 비롯해 캐주얼한 게임성을 갖춘 ‘프로젝트 MR(가칭)’, 게임빌의 대표 IP ‘게임빌프로야구’도 블록체인 기술에 NFT를 접목하여 내년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다. RPG, 캐주얼, 스포츠 등 다양한 장르에서 블록체인 기반의 자체 개발 게임 포트폴리오를 확보하고, 글로벌 게임 개발사들과 연대해 라인업을 확대하여 새롭게 떠오른 P2E(Play to Earn) 시장을 빠르게 주도한다는 전략이다. 이러한 블록체인 게임을 통해 생태계에 참여하는 유저들도 함께 이익을 나눌 수 있도록 프로토콜 경제를 구현해 나간다.

게임빌 관계자는 “하이브와 자체 토큰이 토큰 이코노미의 중심축을 이루면서 다양한 콘텐츠 산업으로의 영역 확장을 기대하고 있다”면서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인 코인원을 비롯해 테라 플랫폼 운영사인 ‘테라폼랩스’, K팝 해외사업을 펼치는 ‘마이뮤직테이스트’ 등과 협력해 내년 1분기 NFT 거래소를 오픈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K팝 아티스트들의 공연 영상, 화보, 팬아트는 물론 향후 컴투스와 위지윅스튜디오 등 계열사들의 드라마, 영화, 게임 등 글로벌 시장에서 각광받는 K콘텐츠를 디지털 자산화해 NFT 거래 영역을 더욱 확장시킬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Read Previous

Eagles 파워 랭킹 집계: 10주차

Read Next

남상훈 장로 완주군민대상 수상 – 기독신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