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민주노총 ‘직장 내 괴롭힘’ 전원 징계 주장에…쿠팡 “사실 왜곡”



  • 사진=쿠팡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쿠팡물류센터 노조가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해 전원 징계를 요구하자, 쿠팡이 “사실 관계를 왜곡하는 허위 주장”이라며 반박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 쿠팡물류센터지회(이하 노조)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용노동부가 직장 내 괴롭힘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물류센터 노동자 A씨는 노조에서 운영하는 SNS에 가입해 미지급 수당 관련 문의를 올렸다가, 현장 관리자로부터 글 내용을 지적받으며 평소 잘 하지 않던 업무에 배치됐다. A씨는 이에 대해 노동부 인천북부지청에 진정서를 제출했고 이후 집단 괴롭힘이 심해졌다고 판단, 가해자 2명을 추가 진정했다.

노동부는 해당 진정에 대해 “노조 활동과 관련한 질책은 근로기준법상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한다”면서도 “다른 주장들은 직장 내 괴롭힘으로 인정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노동부 판결을 근거로 쿠팡에게 ▲5개월 유급휴가 및 심리 치료비 지원 ▲회사 측 공개 사과 ▲집단 괴롭힘 가해자 전원에 대한 징계 ▲집단 괴롭힘 관련 노동부 추가조사 등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쿠팡은 “사실 관계를 왜곡하는 허위 주장을 묵과하지 않겠다”며 정면 반박했다. 직장 내 괴롭힘이 인정되지 않은 직원들까지 중징계를 요구하는 등 노조가 제도를 악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쿠팡 관계자는 “노동청은 노조가 무더기로 신고한 내용 중 1명에 대한 일부 발언을 제외하고는 문제를 삼지 않았다”며 “이 사건과 관련 없는 직원들에 대해 법적 근거 없이 불이익 조치를 취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유급휴가 요구가 수용되려면 그 필요성에 대한 합리적이고 구체적인 소명이 선행돼야 할 것”이라며 “납득할 수 없는 사실 왜곡이 계속된다면 회사도 이를 그대로 묵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Read Previous

Eagles는 Odell Beckham Jr.에 대한 클레임을 제기해야 합니까?

Read Next

[위클리 뉴스G] ‘광명짤 주인공’ 유영광 토크 콘서트…은혜로운동행기도운동 ‘지역으로 노회로’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