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野 최고위 주재한다…‘김종인 선대위’ 논의 급물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앞줄 오른쪽 부터)와 윤석열 대선 후보, 서범수 의원이 6일 오후 오찬을 위해 서울 마포구 염리동 한 식당으로 이동하며 대화하고 있다. 2021. 11.6/뉴스1 © News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8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첫 당무를 집권한다. 윤 후보는 이날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고, 10일부터 광주 5·18 민주묘지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이 있는 봉하마을을 잇달아 방문할 예정이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8시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대선 후보 행보에 나선다. 오전 9시에는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뒤, 당 의원총회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당헌·당규에 따라 ‘당무 우선권’을 갖는다. 윤 후보는 지난 6일 이준석 대표와 오찬 회동을 갖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하는 ‘선대위 구상’에 합의한 만큼, 이날 최고위에서 구체적인 선대위 직제와 인선 논의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오전 11시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한 뒤, 김상희·정진석 부의장과 차례로 면담한다. 오후에는 대한민국 헌정회를 예방해 정치 원로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윤 후보는 첫 지방 일정으로 ‘광주’를 택했다. 이날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한 후, 10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광주를 방문할 예정이다. 그는 광주 시민들을 만나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사과할 계획이다.

윤 후보는 지난 5일 대선 후보 선출 직후 방송 인터뷰에서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광주 시민의 마음을 풀 수만 있다면 사과를 한두 번 해서 끝날 것이 아니다”라고 거듭 몸을 낮췄다.

이튿날인 11일에는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윤석열, 野 최고위 주재한다…‘김종인 선대위’ 논의 급물살베스트 추천 뉴스

Read Previous

광주장로교회 종교개혁 기념예배 – 기독신문

Read Next

너희 속에 그리스도의 형상을 이루기까지 : 오피니언/칼럼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