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은수미 캠프출신 ‘채용 비리 의혹’ 관련 3명 영장 재신청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캠프 인사들의 부정 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핵심 관련자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1일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 따르면 경찰은 채용비리를 도와주거나 지시한 의혹을 받는 은 시장 캠프출신 A 씨와 2018년 당시 시청 인사과 직원 2명에 대해 지난달 28일 세 번 째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9월 8일 첫 번 째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보완수사 요구가 필요하다’며 서류를 돌려보냈다. 같은달 27일 수사를 보완해 경찰이 다시 신청했으나 ‘범죄 혐의 소명 부족’ 등을 이유로 검찰이 법원에 청구하지 않았다. 검찰 관계자는 “구속의 필요성이 인정돼야 하는데 경찰의 수사 내용이 이를 충족하지 못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캠프 자원봉사자 박모 씨가 “서현도서관 공무직 2차 면접시험이 26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는데, 최종 선발 인원 15명 중 7명이 은 시장 캠프의 자원봉사자였다”며 부정 채용 의혹을 제기했다. 같은해 11월 은 시장의 비서관 출신 이모 씨가 국민권익위원회에 ‘성남시 공공기관 채용 비리 신고서’를 접수했다. 은 시장 캠프 출신 27명을 포함해 33명이 부정 채용됐다는 내용이었다.

경찰은 채용비리를 확인하기 위해 세 차례에 걸쳐 시장실과 서현도서관 등 14곳을 압수수색해 인사 기록과 공문 등이 담긴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은 시장 소환 여부는 관련자 3명D의 수사상황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이경진 기자 lkj@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경찰, 은수미 캠프출신 ‘채용 비리 의혹’ 관련 3명 영장 재신청베스트 추천 뉴스

Read Previous

배광식 총회장 CTS 공동대표이사 취임

Read Next

Joe Flacco / Gardner Minshew 스냅 카운트 트래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