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미국 경제성장률 1%P 하향 조정


국제통화기금(IMF)가 미국 등 주요 국가의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습니다.

IMF는 12일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7월 발표의 6.0%에서 5.9%로 0.1%P 낮췄습니다.

IMF는 특히 이번 보고서에서 미국과 중국 등 세계 2대 경제 대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모두 하향 조정했습니다.

지난 7월 IMF는 미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7.0%로 내놨는데 이번 보고서에서는 1.0%P 떨어진 6.0%로 전망했습니다.

IMF는 특히 이번 전망은 미국이 4조 달러에 달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경기 부양 예산이 의회를 통과할 것이라는 가정하에 이뤄진 것이어서 예산 규모가 줄어들면 성장률 추가 하향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중국의 전망치 역시 하락했는데 지난 전망치보다 0.1%P 하락한 8.0%로 전망됐습니다.

이어 중국의 전망치 변화는 예상보다 빠른 공공 투자 지출 축소에 따른 것이라고 IMF는 설명했습니다.

IMF는 또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등 ASEAN-5 국가에 대해서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1.4%P 낮췄습니다.

*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동중부 협의회 주최 “온 가족과 함께하는 한글문화 큰잔치” 성료

Read Next

벅스와의 Eagles' Week 6 매치업에서 5개의 오버/언더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