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S 인도네시아 선교사역 50년 ‘큰 걸음’


9월 29일 GMS 인도네시아 선교 50주년 기념감사예배에 참석한 GMS 이사와 선교사들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날 감사예배는 인도네시아 땅에 역사하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시간이었다.
9월 29일 GMS 인도네시아 선교 50주년 기념감사예배에 참석한 GMS 이사와 선교사들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날 감사예배는 인도네시아 땅에 역사하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시간이었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무슬림이 사는 인도네시아가 가장 많이 주님을 찬양하는 나라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총회세계선교회(이사장:이성화 목사, 이하 GMS)가 인도네시아 선교 50주년 기념감사예배를 9월 29일 사랑스러운교회(배만석 목사)에서 드리고, 인도네시아 선교에 더욱 힘쓸 것을 다짐했다.

50주년 기념감사예배에는 GMS 이성화 이사장을 비롯해 GMS동남아이슬람지역위원회(위원장:배만석 목사) 위원, GMS동남아이슬람지역선교부(지역대표:김귀영 선교사) 선교사 등이 참석했으며, 부총회장 권순웅 목사와 기독신문 이사장 석찬영 목사, 오정호 목사 등 교단 지도자들도 참석해 인도네시아 선교 50주년을 축하했다. 또 세계 최대의 무슬림 국가인 인도네시아에서 사역 중인 GMS 선교사들의 현황과 사역을 보고받고, 선교 사역을 격려했다.

기념감사예배는 배만석 목사가 인도했으며, 이성화 목사가 ‘여호와의 말씀대로’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이성화 목사는 “인도네시아는 전 세계에서 인구가 네 번째로 많고, 무슬림 인구도 가장 많지만, 기독교 인구는 7%에 불과하다”며 “그런 땅에 고 서만수 선교사가 선교를 시작하고, 50년을 맞았다는 것은 우리와 한국교회에 커다란 의미로 다가온다”고 선교 50주년을 축하했다. 이 목사는 이어 “한국에도 이슬람이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는데, 무슬림을 선교하기 위해서는 이슬람을 알아야 한다”며 “인도네시아를 비롯해 이슬람 현장에서 사역 중인 선교사들이 한국 성도들에게 이슬람과 무슬림을 알려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예배 이후에는 인도네시아 50년 선교 사역을 영상으로 소개하고, 축하와 격려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동남아이슬람지역선교부 지역대표 김귀영 선교사(인도네시아)는 “작년에 서만수 선교사님이 창립한 자카르타연합교회에서 기념행사를 열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로 미뤄졌다. 지난 50년을 회고하는 것과 함께 앞으로의 50년을 준비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본다”며 인도네시아 선교에 교단과 한국교회의 지속적인 관심과 기도를 요청했다.

동남아이슬람지역선교위원장 배만석 목사는 “선교 사역에 헌신을 다하는 선교사들을 보게 되니 감사하고, 자랑스럽다”며 “오늘을 기점으로 선교가 목적이 되는 삶이 되기를 기원하고, 어려운 상황에서 선교에 힘쓰는 선교사들과 후원교회들이 더욱 선교에 매진하기를 바란다”고 인사했다.

이어 오정호 목사(새로남교회)와 전철영 선교사(GMS 선교사무총장), 석찬영 목사, 정계규 목사(동남아이슬람지역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격려와 축하 인사를 전했으며, 총회장 배광식 목사도 축하영상을 통해 “인도네시아에서 수고하시는 선교사들의 노고를 치하한다. 인도네시아 선교가 한층 분발하고 하나님나라를 확장하는 아름다운 역사가 있기를 기원한다”고 격려했다.

축하 인사에 이어서는 인도네시아에 사역 중인 선교사들이 함께 부른 ‘행군 나팔 소리로’ 찬양 영상이 소개돼 감동과 은혜를 더했으며, 양춘석 은퇴선교사(인도네시아)의 기도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

한편, GMS는 이날 감사예배를 시작으로, 선교포럼, 선교백서 발간 등 인도네시아 선교 50주년 기념행사를 이어간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날씨]쌀쌀한 출근길…제주 천둥·번개, 남부지방 낮까지 비

Read Next

6주차 NFL 확률: Eagles vs. Bucs를 포함한 모든 게임의 포인트 스프레드 및 총계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