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당 창건일 맞아 연설…대외 메시지 없이 내부 결속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10일 당 창건 76주년 기념일을 맞아 기념강연회를 열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1일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당 창건 기념일을 맞아 강연회를 열고 연설을 통해 내부 결속을 강화했다. 김 총비서는 당 차원에서 중요한 과업들을 재차 강조했으며 별도의 대외 메시지는 내지 않았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김정은 동지께서 10월10일 조선노동당 창건 76돌 기념강연회에서 강령적인 연설 ‘사회주의 건설의 새로운 발전기에 맞게 당 사업을 더욱 개선 강화하자’를 하시었다”라고 밝혔다.

신문은 김 총비서가 당 창건 기념일을 계기로 전당적인 기념강연회를 조직했다면서 그가 최근년간 여러 중요 회의를 통해 국가적인 현 실태와 앞으로의 투쟁 방향에 대한 토의를 거듭한 데 대해 언급했다고 전했다.

김 총비서는 “전 당의 당 책임일꾼들에게 이미 제시된 기본투쟁 방침들을 종합하여 재침투시키고 현 시기 철저히 견지해야 할 사업 원칙과 사업기풍, 사업작풍에 대하여 강조하기 위해 전당적인 기념강연회를 조직하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76년 간 당이 거대한 공적을 쌓아올린 것을 언급하고, “혁명투쟁과 건설사업을 성과적으로 이끌어나가자면 혁명의 참모부인 당 자체를 강철의 전위대오로 튼튼히 꾸려야 하며 시대의 변천과 더불어 이 사업을 계속 심화시켜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날 김 총비서의 연설은 별다른 대외 메시지 없이 내부 결속에 초점이 맞춰졌다.

김 총비서는 당 중앙위원회부터 초급당, 당 세포까지 각급 당 조직들의 임무가 명백해지고 8차 당 대회를 계기로 당 규약을 개정하는 등 자신의 집권 기간인 지난 10년간 당 건설에서 이룩된 성과를 언급했다.

그는 “우리 당이 어떤 풍파 속에서도 주체혁명위업을 이끌어나가는 전투적 참모부, 인민의 진정한 심부름꾼당으로서의 성격과 본태를 고수하고 자기의 영도력을 계속 강화해나갈 수 있는 확고한 체계와 기틀을 세워놓은 것이 지난 10년간 당 건설에서 이룩된 빛나는 성과”라고 강조했다.

김 총비서는 당 대회와 중요 당 및 국가회의에서 제시한 과업들을 상기하고, 당 중앙의 유일적 영도체계를 확립하기 위한 사업을 계속 심화시켜 나가는 것과 당 사업을 개선 강화하는 데 당 내부 사업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전 당에 유일적 영도체계를 세운 것은 우리 당이 간고하고도 준엄한 투쟁 속에서 이룩한 가장 고귀한 정치적 성과”라며 “당 중앙의 유일적 영도체계를 세우는 것은 전당과 온 사회가 하나의 머리, 하나의 몸으로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 조직들과 당 책임일꾼들이 유일적 영도체계 확립 사업을 주선으로 틀어쥐고 나갈 데 대해 언급했다.

아울러 김 총비서는 당 조직들과 당 책임일꾼들이 사상사업을 개선 강화할 것과 행정경제사업에 대한 당적지도를 개선 강화할 것을 언급했다.

김 총비서는 “사상사업은 언제나 중대시하고 최대의 품을 들여야 할 당 사업의 핵심사항이며 그 위력을 높이는 데서 한계점이란 있을 수 없다”라고 지적하고 당 사상사업을 개선 강화하기 위한 결정적인 대책을 세우라고 지시했다.

이어 당 조직들과 당 책임일꾼들이 근로단체들에 대한 당적지도를 제대로 하고, 당 책임일꾼들이 혁명적이고 전투적이며 건전한 사업기풍을 유지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비서는 또 혁명과 건설에 대한 당 중앙의 영도는 중앙당 부서들을 통해 실현된다며 당 중앙위원회 부서들의 역할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총비서는 올해 1월 8차 당 대회에서 설정한 5개년 계획 기간은 “나라의 경제를 치켜세우고 인민들의 식의주 문제를 해결하는 데서 효과적인 5년, 세월을 앞당겨 강산을 또 한번 크게 변모시키는 대변혁의 5년으로” 만들게 할 의지를 천명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그는 “우리 당에는 천만 인민의 소중한 믿음이라는 불가항력의 힘이 있고 굳건하고 단결된 위대한 일심단결이 있다”면서 “사회주의 건설의 비약적 발전을 위하여, 인민의 이상과 염원이 현실로 전환될 위대한 시대를 앞당기기 위하여 지혜와 열정을 다 바쳐 힘차게 싸워 나아가자”라고 호소했다.

이날 연설은 당 창건 76주년을 맞이해 당 대회와 중요 당 및 국가회의에서 제시한 과업을 재차 상기하며 경제발전 5개년 계획의 첫해 성과를 위한 추동력을 마련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강연회에는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인 조용원·박정천을 비롯해 리일환·정상학·오수용·태형철 당 중앙위 비서들과 김재룡·오일정·김영철·허철만·박태덕·김형식·유진 당 중앙위원회 부장들, 당 중앙위 부서 책임일꾼들, 도·시·군·연합기업소 당 책임비서 등이 참가했다. 또 권영진 군 총정치국장을 비롯한 무력기관 정치일꾼들도 참석했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북한 김정은, 당 창건일 맞아 연설…대외 메시지 없이 내부 결속베스트 추천 뉴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스우파’ 노제, 키와 ‘헤이 마마’ 댄스 추며 ‘배드러브’ 깜짝 엔딩요정

Read Next

캐나다 목사, ‘불법 예배 혐의’로 귀국 즉시 체포돼 : 국제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